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방부 장군 인사서 최초 '여성 투스타' 오른 강선영 준장은? '최초 타이틀' 5개 확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강선영 소장. 뉴시스

군에서 여군 소장(투스타) 진급한 강선영 신임 소장의 이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8일 하반기 장성급 인사를 단행하면서 육군항공학교장인 강선영 준장이 소장(53)으로 진급했다고 밝혔다.


여군이 소장을 단 것은 처음으로 강 소장은 육군의 헬기 등 항공 전력을 관장하는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을 맡게 될 예정이다.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군단급 야전작전사령부다.


강 신임 소장은 2017년 중장급 이하 군 장성 인사에서 창군 이후 처음으로 준장으로 진급한 여군 대령 3명 중 한 명에 포함 돼 언론에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강 신임 소장은 전투병과 처음으로 임기제가 아닌 정상 진급을 한 사례로 꼽힌다.


강 소장은 1990년 여군 35기로 임관 후에 UH-1 최초 정조종사, 특전사 최초 여장교 강하조장, 특전사 대대 최초 여팀장, 최초 항공 대대장, 항공 단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초'라는 타이틀을 보유했다.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거쳐 현재 항공학교장으로 보직 중이다.

세계일보

김주희 준장. 뉴시스

한편으로, 정부는 또한 정보병과인 김주희(53) 육군 대령이 준장으로 급했다고 밝혔다. 정보병과에서는 최초의 여성 장군이 됐다. 간호병과인 정의숙 대령도 준장으로 진급했다.


이날 군은 강창구·김현종·박양동·박정환·허강수 등 육군 소장 5명은 중장으로 진급했다 이들은 군단장과 국방개혁비서관에 임명하는 장성 인사를 발표했다. 육군 준장 강선영 등 15명, 해군준장 유근종 등 2명, 공군준장 박웅 등 4명은 소장으로 진급했다. 육군 대령 고현석 등 53명, 해군대령 구자송 등 13명, 공군대령 권혁 등 11명은 준장으로 진급했다.


국방부는 "국가관과 안보관이 투철하고,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과 덕망을 고루 갖춘 우수자를 선발하는데 주안을 두었으며, 능력과 전문성, 인품 및 차기 활용성을 고려해 국방개혁을 선도해 나갈 인재를 엄선했다"라며 "앞으로도 우수자는 출신·성별·특기 구분 없이 중용되도록 공정하고 균형된 인사를 적극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