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급부상 "늘 마음의 준비 하고 있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추미애 미주 소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소위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떠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급변하는 정치 현장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이끌던 추 전 대표가 조국 전 장관의 후임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판사 출신인 추 전 대표는 법조계 경력에 당 대표 이력까지 갖춘 데다 검찰개혁 추진력까지 겸비해 여당에서는 이미 청와대에 추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핵심 관계자는 방송에서 “추 의원이 법무부 장관에 적합하다는 의견을 이미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성인 추 전 대표는 상대적으로 친문(문재인) 색채가 옅어 이번 정부의 이른바 ‘탕평 인선’ 기조에도 맞고,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추 전 대표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