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물러나자’ 요구에… 황교안 "총선 패하면", 나경원 "패스트트랙 저지부터"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3선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총선 승리와 보수를 살리기 위해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다함께 그만두자"면서 자기희생을 요구한 것에 대해 18일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결이 다른 반응을 보였다. 황 대표는 "총선에서 패하면 사퇴하겠다"며 사실상 거부했고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의 역사적 책무외 어떤 것에도 연연치 않는다"며 동반사퇴론에 선을 그었다.

황교안 "당 쇄신하겠다"면서 사퇴는 '총선 결과'에 따라...여야영수회담 제의 등 전선 외부로 돌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국민들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다"며 "반드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확실하게 그리고 과감하게 쇄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과 자유민주진영이 나아갈 쇄신에 대한 고언도 있었다"며 김세연 의원 등의 요구를 에둘러 표현한 뒤 "당 쇄신 방안에 대해 숙고하면서 폭넓게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받들겠다"고 했다.


김 의원이 요구한 대승적 차원에서 퇴진을 사실상 물리친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반문세력은 처벌받고, 친문세력은 법적으로도 보호받는 악법으로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전선을 외부로 돌렸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현재의 위기 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 곧바로 회답해 주시기 바란다"고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나경원 "지금 중요한 건 패스트트랙 저지"...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가 한국당의 역사적 책무이며 그 책무를 다하는 게 저의 소명이다"며 "(패스트트랙 저지) 역사적 책무를 다한다면 어떤 것에도 연연해하는 것은 없다"고 총선 출마와 원내대표직 유지에 매달리지 않겠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세연 의원 요구는 고뇌에 찬 당에 대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한국당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권력을 장악하고자 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안, 대한민국을 왼쪽으로, 사회주의로 더 좌회전시킬 수 있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막아내는 일이다"라며 '사퇴'용어를 뒷전으로 밀어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