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간 ‘황교안 텐트’… “형평성 문제” vs “인권변호사 맞나” 논란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건강상의 문제로 텐트 안에 누워있는 황 대표. 뉴스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5일로 엿새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와 한국당이 황 대표의 ‘텐트’를 놓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청와대 측이 규정과 형평성 문제를 들어 황 대표의 텐트를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구하자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냐”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돗자리가 엿새 만에 몽골 텐트로

황 대표의 텐트가 도마 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오후 3시15분부터 청와대 분수대 앞 맨바닥에서 스티로폼 돗자리 하나에 의지해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했다. 그러나 경호상의 문제로 청와대 앞에 텐트를 칠 수 없게 되자 ‘텐트 없이 겨울철 24시간 농성을 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한국당 측 판단에 따라 국회 앞 텐트로 자리를 옮겨 밤을 보냈다.


황 대표는 단식 이틀째까지 낮에는 청와대, 밤에는 국회 텐트로 돌아가는 일을 반복하다 ‘출퇴근 단식’이란 비판 여론을 맞닥뜨렸다. 그러자 사흘째인 22일부터 청와대 앞에 임시 천막을 마련했는데, 그 텐트는 날이 갈수록 그 모양새가 ‘업그레이드’됐다.

세계일보

22일엔 초록색 원터치 텐트였던 것이 24일엔 사랑채 앞에 기둥을 세운 후 비닐과 담요 등으로 양옆을 둘러싸고 지붕에 파란색 방수천을 씌운 1평(3.3㎡) 남짓한 임시 천막으로 바뀌었다. 한국당 관계자는 “청와대 경호팀이 말뚝을 세우면 안 된다고 해서 비바람을 막을 수 있는 수준의 비닐만 낮게 둘러놓았다”며 “사랑채가 청와대에서 100m가량 떨어져 있어 청와대도 이 정도는 양해해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다 주말 사이 비바람에 이 임시 천막이 쓰러지자 25일 한국당이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 흰색 몽골 텐트를 설치해 황 대표의 거처를 옮긴 것이다.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처음부터 (청와대가) 천막 치는 걸 방해했고 그런 상황에서 저희의 뜻을 관철하기 위해 비닐로 바람을 막고 영하의 추운 날씨를 견뎌왔다”며 “그런데 비서실장 입장에서 도저히 목숨을 건 투쟁을 하는 대표가 칼바람을 그대로 맞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어서 오늘 천막을 다시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규정상 불가” vs “문 대통령 뜻인가”… 텐트 놓고 신경전

청와대는 황 대표의 텐트가 곤혹스러운 눈치다. 김 의원에 따르면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이날 오후 김 의원에게 문자를 보내 “분수대 광장이 천막 설치가 불가한 지역”이라며 “경찰을 비롯해 실무자들도 고충이 크니 자진 철거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요청했다.


김 비서관은 문자에서 “황 대표님의 힘든 상황과 특수성을 잘 이해하고 있지만, 그곳에서 오랜 기간 집회를 이어오시던 분들과의 형평성 문제와 규정상의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공개한 청와대의 ‘황교안 대표 텐트 자진 철거 요청’ 문자.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해당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청와대를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과연 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라고 자처할 수 있는 것이냐”며 “제1야당 대표가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하는데 거기에 대한 화답은 없고 대표가 바람막이로 사용하는 천막을 철거하라는 것이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뜻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인지 묻는다. 그렇다면 저희에게 확인시켜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추가 입장이 발표되기까지 텐트를 철거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건강상의 문제로 이날 오전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황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통은 고마운 동반자다. 육신의 고통을 통해 나라의 고통을 떠올린다”면서 “중단하지 않겠다. 잎은 떨어뜨려도 나무 둥지를 꺾을 수는 없다”고 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