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건모♥장지연 부부, 결혼 날짜 미룬 가장 큰 이유 "아버지 기일"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법적으로 부부가 된 가수 김건모(왼쪽)와 장지연.

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 장지연(38)이 법적 부부가 된 가운데, 결혼식을 5월로 미룬 이유를 밝혔다.


김건모, 장지연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건모는 “아버지 기일이 5월 19일”이라면서 “결혼 날짜를 미룬 건 그 이유가 가장 컸다. 결혼식은 기일 이후 5월 중으로 잡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당초 결혼식을 내년 1월 30일에 올리기로 예정돼있었다. 김건모는 “아버지 1주기는 지나야 하니깐…”이라며 “이젠 굉장히 마음이 편해졌다. 마음껏 결혼식을 할 수 있다”고 웃어 보였다.

세계일보

또 다른 이유는 양가 50명씩만 초대하는 ‘스몰웨딩’ 계획을 변경하면서다.


김건모는 “결혼식 준비를 하다 보니 신부도 못 들어올 것 같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1집 때부터 인연을 맺은 사람들을 꼽아보니 안 되겠더라”며 “하객 수 때문에 야외 결혼식도 고려하니 1월은 너무 춥고 5월의 신부가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예식은 4개월가량 미뤘지만 이미 혼인신고를 해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세계일보

가수 김건모·장지연 부부와 작곡가 장욱조 부부.

김건모는 “양가 상견례를 한 다음 날인 10월 28일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결혼 소식이 알려졌을 때는 이미 혼인신고를 한 상태였다. 그만큼 서로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는 것.


장지연은 혼인신고에 대해 “‘내가 진짜 유부녀가 되는구나’싶었다”며 “주민등록등본을 떼면 늘 부모님 밑에 내 이름이 있었는데, 누군가의 배우자로 달라지니 신기하고 기분이 좋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혼인신고 며칠 뒤 김건모는 아버지 묘비에 담긴 자신의 이름 옆에 장지연 이름을 새겨 넣었다.

세계일보

프러포즈는 다음 달 방송될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전파를 탄다. 이미 예고편에서 김건모가 피아노를 연주하며 장지연에게 세레나데를 들려주는 모습이 공개됐다.


장지연은 “카메라가 너무 많아서 덜덜 떨렸다”며 “오빠가 울컥하니 나도 눈물이 나 정신이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촬영팀이 가고서 오빠와 둘이 남았을 때 감동이 밀려와 눈물이 쏟아졌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가장 행복한 신부가 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펑펑 울었다”고 덧붙였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