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승연 회장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사진) 한화큐셀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36) 전무를 비롯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김 전무는 2010년 1월 그룹 지주사격인 (주)한화에 입사해 2015년 한화큐셀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부사장 승진은 전무 승진 이후 4년 만이다.


김 전무는 올해 인사에서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 승진이 결정됐다. 그는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서 미국·독일·일본·한국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


한화케미칼의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3분기까지 누계 기준으로 매출액 4조2977억원, 영업이익 1472억원을 올렸다.


김 전무는 내년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 지원 역할을 수행하면서 기업가치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포부다.


김 전무가 승진하면서 3세 경영 시대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 김 회장의 차남인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도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다. 김 상무는 해외사업과 미래혁신사업을 총괄한 데 이어 지난 8월에는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O)에 올라 한화생명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는 중책을 맡고 있다. 업계에선 주요 계열사 승계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