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구도쉘리 논란 後' 권혁수 입장 전해 "슬픈 일 있었지만…"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배우 권혁수(사진)가 유튜버 구도쉘리와의 진실 공방 이후 근황과 함께 심경을 전했다.


권혁수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권혁수 감성’에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권혁수는 야외에서 카메라를 켜고 구독자들 및 누리꾼들에게 인사했다. 그는 “시간이 어느 정도 흘렀지만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 상처받으신 분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입을 뗐다.


이어 “제가 많이 반성하고 있고, 죄송한 마음을 오랫동안 가지고 있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하나하나 보답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겠지만 그럼에도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권혁수는 구도쉘리의 이름을 따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좋은 마음으로 편이 돼주고 싶었는데 잘 안 됐다”고 털어놨다.


카메라 앞에 선 권혁수는 “이것저것 생각하며 돌아다니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슬픈 일도 있어서 좋지 않은 마음을 내려놓으려고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그는 “누군가가 함께 있고 그게 너무 익숙해서 그런지 혼자 있는 게 어색하고 힘들 줄 알았는데 그럭저럭 괜찮다”고 심경을 전했다.

세계일보

끝으로 권혁수는 “또다시 여러분에게 밝은 혁수로 돌아가겠다. 감기 조심하시고 연말연시 계획 잘 짜서 감사한 분께, 죄송한 분께 마음 잘 전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길 바란다. 감사하다”고 했다.


앞서 권혁수는 지난 9월30일 유튜버 구도쉘리와 합동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등뼈찜 먹방을 하던 구도쉘리는 갑작스럽게 상의를 벗고 브라톱을 노출했다.


이와 관련해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요구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먼저 제안을 했다고 반박하며 상의탈의 사건에 대한 진실공방을 펼쳤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유튜브 ‘권혁수감성’ 영상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