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란 '군부실세' 솔레이마니 사망 후 트럼프가 SNS에 올린 사진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미국의 공습으로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는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 총사령관.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이 미군 공습에 사망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사진을 올렸다.


현지시간 2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미군 공습에 사망했다. 미국 국방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군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도 성명을 통해 “명예로운 이슬람 최고사령관 솔레이마니가 순교했다”며 사망 사실을 재확인했다.

세계일보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사망 보도 후 자기 트위터 계정에 아무런 설명 없이 미 성조기 사진을 게재했고, 사실상 이를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란 혁명수비대 장성이자 헌법기관인 국정조정위원회 사무총장인 모흐센 레자에이는 트위터를 통해 “미국을 겨냥한 격렬한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신들은 이번 공습에서 이라크의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PMF)의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부사령관도 숨졌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

미국 공습에 사망한 아부 마흐디 알부한디스(오른쪽) 부사령관과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총사령관.

이라크 내 시아파 민병대인(하시드 알사비 ·PMF)는 성명을 내 “바그다드 국제공항 도로에 있는 그들의 차량을 미국이 공습했다”며 “미국과 이스라엘이 배후에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두 달째 이어진 미군시설에 대한 포격, 최근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에 대한 시위대의 습격을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의 소행으로 지목하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혀 왔다.


특히 시아파 민병대를 사실상 지휘하는 주체로 이란을 지목해 미국과 이란의 관계는 일촉즉발 위기에 내몰렸다.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한편 이날 숨진 것으로 전해진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이란 혁명수비대의 정예부대 쿠드스군의 총사령관이자 이란의 역내 전략 설계에 깊이 가담하고 있는 인물이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시리아, 레바논, 이라크 등 해외의 친이란 무장조직이나 정부군에 대한 혁명수비대의 지원, 지휘를 담당한다.


특히 이라크 내 시아파 민병대가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을 벌일 때 전장에 직접 나가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이번 공습으로 숨을 거둔 알무한디스는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헤즈볼라의 창설자로 시아파 민병대에 영향력이 큰 인물이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