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준상 "내가 만든 걸그룹 타우린, 잘 안 돼서 아쉬워"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걸그룹 타우린

배우 유준상이 자신이 데뷔시킨 걸그룹 타우린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유준상은 “뮤지컬 배우들을 데리고 ‘타우린’이라는 걸그룹을 만든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다연, 송상은, 정가희로 구성된 3인조 그룹 '타우린'은 2014년 싱글 ‘Wish List’로 데뷔했다. 이중 송상은은 중견배우 송영창의 딸로 알려져 주목받기도 했다.


유준상은 걸그룹을 만든 이유에 대해 "뮤지컬 ‘그날들’에 같이 출연한 후배들이 늘 모여서 연습하는 게 너무 예뻤다. 뮤지컬 쪽에서는 잘 알려졌는데, 가수로서 더 알려져서 사람들이 더 많이 알아봐주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유준상은 자신이 직접 작곡한 타우린의 데뷔곡 ‘wish list’도 소개했다. 신동엽, 서장훈 등 ‘미우새’의 출연진은 노래를 들어본 뒤 “너무 좋다”고 감탄했다. “멤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다 해보라고 물은 다음에 만든 노래”라고 설명한 유준상은 “그런데 잘 안 됐다”고 덧붙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자양강장제에 들어 있는 성분 타우린을 딴 그룹 이름은 배우 오만석이 지은 것으로 밝혀졌다. 유준상은 “오만석이 술자리에서 '너희 이름은 타우린이야'라고 했다. 정작 오만석은 취해서 기억을 못한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유준상은 “지금이라도 이런 기회를 통해 타우린의 노래가 알려졌으면 좋겠다"면서 “방송을 보면 멤버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타우린 인스타그램,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