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명욱의 술 인문학

소주에 고춧가루, 감기 나을까?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소주에 고춧가루를 타 먹으면 감기가 낫는다.’


재채기나 콧물이 나면 늘 듣는 농담 반, 진담 반 이야기다. 도수가 높은 소주와 고추는 몸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준다. 그렇다면 실제로도 감기를 낫게 하는 효과가 있을까? 아쉽게도 이 민간요법이 틀렸다고 지적하는 전문가가 대부분이다. 순간적으로 체온은 오를 수 있으나 결과적으로는 오히려 몸을 차갑게 한다는 것이다.


알코올은 체내에 들어가면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좋게 한다. 이때 혈액이 내부 기관에서 피부 표면으로 올라오며 일시적으로 체온이 높아지는 현상은 확실히 있다. 하지만 순간적으로 올라온 몸의 열기는 피부를 통해 바로 빠져나가고, 이렇게 수분과 함께 빠져나간 몸의 체온은 오히려 더 낮아진다. 몸을 따뜻하게 하자고 마신 술이 결국 더 차갑게 만드는 것이다. 또 알코올은 간에서 분해(산화)가 되는데, 이때 간의 피로가 더해져 체력조차 앗아간다. 결국 감기는 면역체계를 회복시켜줘야 하는데 오히려 음주는 역효과를 일으키는 것이다.


고추 속에 있는 캡사이신 성분 역시 순간 몸을 따뜻하게 느껴지게 한다. 하지만 이것은 몸의 온점 수치를 낮춰 낮은 온도에도 뜨거움을 느끼게 해 주는 것뿐이다. 결국 낮은 온도에서도 땀이 나니 결과적으로 체온은 오히려 더 빼앗긴다. 결국, 겨울철 고춧가루를 탄 소주는 저체온증을 유발할 뿐이다.


고추와 소주를 같이 마시는 문헌은 우리나라 최초의 백과사전이라고 불리는 이수광의 지봉유설에 처음으로 나온다. ‘고추에 소주를 타서 주막에서 팔기도 하는데, 이를 먹고 죽는 사람이 많다’고 기술돼 있다.


물론 당시의 고추가 지금과는 상당히 다를 것이다. 지봉유설에 고추는 엄청 독하다는 대독(大毒)이라고 쓰여 있다. 지금은 품종도 개량하여 덜 맵고 단맛도 풍부한 고추가 많지만 당시에는 더욱 자극적이었을 것이다. 또, 소주 역시 지금의 17도 전후의 제품보다는 증류한 원액으로 50도가 넘는 술이 많았으리라 예상한다. 하지만, 추운 겨울에 소주에 고춧가루를 넣어 마시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는 것은 알 수 있다.


그렇다면 감기에 좋은 술은 없을까? 유사한 것은 있다. 바로 프랑스의 따뜻한 와인 ‘뱅쇼’(Vin Chaud)와 한국의 해장술로 불리는 ‘모주’(母酒)다. 뱅쇼와 모주의 공통점은 바로 술을 끓인다는 점. 뱅쇼는 와인을 끓이지만, 모주는 주로 막걸리를 끓인다는 것에 특징이 있다. 이렇게 끓이게 되면 알코올은 상당 부분 증발되거나 아니면 아예 사라지기도 한다. 즉, 알코올에 따른 저체온증을 예방할 수 있는 것이다. 뱅쇼에는 계피, 말린 정향, 레몬 껍질, 팔각 등이 들어가며, 모주에는 계피, 감초, 대추, 흑설탕 등이 들어간다. 뱅쇼와 모두 둘 다 계피가 들어가는데 역시 감기 예방에 좋은 약재다.


명욱 주류문화 칼럼니스트&교수

명욱 주류문화 칼럼니스트는…

숙명여대 미식문화최고위 과정, 세종사이버대학교 바리스타&소믈리에학과 객원교수. SBS팟캐스트 ‘말술남녀’, KBS 1라디오 ‘김성완의 시사夜’의 ‘불금의 교양학’에 출연 중. 저서로는 ‘젊은 베르테르의 술품’ ‘말술남녀’가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