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故 유니 13주기·전태수 2주기…우울증으로 세상 떠난 스타 '애도'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고(故) 가수 유니(본명 허윤·사진 왼쪽)가 세상을 떠난 지 13년, 고(故) 배우 전태수(사진 오른쪽)가 별이 된 지 2년이 됐다.


유니는 지난 2007년 1월 21일 향년 2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인천 서구 마전동 자택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당시 유니는 3집 앨범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루 앞두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계일보

유니는 악성 댓글로 인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니의 모친 역시 “어릴 때 연예계에 데뷔해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며 “우울증 증상이 있었는데 그게 동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전태수는 지난 2018년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전태수는 친누나이자 배우 하지원(본명 전해림)과 동종업계에 종사하며 남다른 우애를 보여 왔다.


전태수는 사망하기 한 달 전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그동안 연기 못 보여드린 거 죄송하고, 매니저분들한테도 미안해요”라면서 “기사 내도 돼요. 상관없으니 전 죽으면 돼요. 더 이상 안녕”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세계일보

전태수는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고, 상태가 호전돼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논의하던 중 사망 소식을 전했다.


같은 날 하늘의 별이 된 유니와 전태수에 대한 누리꾼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유니는 1996년 KBS 드라마 ‘신세대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납량특선 8부작’, ‘TV소설 은아의 뜰’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이어나갔다.


2003년에는 앨범 ‘유니코드’를 발매,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많은 인기를 끌었다.


전태수는 2007년 투썸의 뮤직비디오 ‘잘 지내나요’로 데뷔한 뒤, 그해 SBS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배우의 길을 걸었다.


이후 2010년 KBS2TV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서 악역 하인수 역을 맡아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2011년 음주 후 택시기사 및 경찰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자숙의 시간을 가진 전태수는 ‘왔어 왔어 제대로 왔어’로 복귀했다. 그는 드라마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제왕의 딸 수백향’ 등을 통해 재기를 노렸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