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지연-톱배우 동거" 강용석, 사생활 루머 폭로 후 한 해명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법무법인 넥스트로 대표 변호사 강용석(사진 오른쪽)이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 왼쪽)씨의 사생활을 폭로해 파문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강용석은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를 통해 대구 강연에서 장씨를 언급한 일에 관해 설명했다.


강용석은 ‘기세연’의 코너 ‘인싸뉴스’ 라이브 방송에서 “오늘 아침에 보니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도 그렇고 우리 관련 뉴스가 아주 핫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세계일보

이어 “(‘가세연’이) 뉴스를 쫓아가는 정도가 아니라 선도한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뉴스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특히 연예뉴스 분야는 우리가 계속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 강연에 오셨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우리가 해당 강연에서 많은 얘기를 했다”며 “정치, 선거, 외교 등 온갖 얘기들을 많이 했는데 잠깐 기분 전환,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얘기들이 이슈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날 나왔던 얘기들을 하나하나 뉴스화하면 정말 시끄러워질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또 그는 “그날 강연에 오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이라며 “한마디 할 때마다 분위기가 술렁였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김건모와 장지연.

앞서 ‘가세연’ 강용석과 김용호 전 기자, 김세의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장씨에 관해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들은 장씨를 연상케 하는 말과 함께 “남자관계가 복잡했다”, “결혼 전에 배우 이모씨와 사귀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 “이씨와의 관계를 주변에 자랑하고 다녔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김 위원은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한다고 뉴스에 나오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 유명하다”고 거들었다.


또 김 위원은 향후 소송 등을 염두에 둔 듯 강연회에 참석한 1000여 명의 청중에게 “이건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단속을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이 같은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김건모 측은 “그날 강연에서 그런 말을 했는지 녹취록 등 증거를 찾고 있다”며 “공개석상에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한 것이 맞다면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건모 측은 “결혼과는 아무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는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한편 김건모와 장씨는 지난해 말 혼인신고를 했으며 올해 5월 결혼식이 예정돼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연합뉴스, ‘가로세로연구소’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