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튜버 하늘, 운영 회사 '갑질 논란'…"사장=공주, 직원=노예"

by세계일보

퇴사자 A씨 "모든 건 사장 마음대로…근무 시간도 안 지켜"/ 퇴사자 B씨 "신입 직원 머리 볼펜으로 때려…절대 가지 마라"/하늘 "그런 행동 한 적 없다" 해명

세계일보

유튜버이자 속옷 및 화장품 업체 대표 하늘(사진)씨가 운영 중인 회사에 다녔던 전 직원이 근무 후기를 남기는 등 실체를 폭로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업정보 공유 사이트인 ‘잡플래닛’에 올라온 ‘하늘하늘’ 관련 근무 후기가 게재됐다.


하씨가 운영 중인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이 근무 후기를 남긴 것. 공개된 글은 총 2개다. 먼저 지난 17일 글을 남긴 전 직원 A씨는 총점 1.0점을 줬다. A씨는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장점을 썼다.

세계일보

단점에는 “유튜브 보고 다들 좋은 것만 생각하시죠? 사장(하씨)은 유튜브 촬영할 때만 출근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것은 다 사장 마음대로. 어제는 마음에 든다 했으면서 오늘은 갑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한다”며 “아침에 출근하면 모든 직원이 사장 기분 체크는 기본. 하지만 사장은 출근도 안 해서 SNS 염탐해서 기분 체크해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9시부터 6시까지 근무시간. 하지만 새벽에 전화하는 건 기본인 사장님”이라며 “자기가 외국으로 놀러 갔으면 거기 시차에 맞춰야 하는 건 직원. 근무시간이 왜 있나요?”라고 따졌다.


또 A씨는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사장님”이라며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 하지만 자기가 아주 좋은 사장인 줄 착각하며 살고 있다”고 일갈했다.


끝으로 A씨는 “세상의 주인공이 본인밖에 없죠? 직원들도 생각하며 삽시다. 잡플래닛에 안 좋은 리뷰가 없는 이유는 사장이 좋아서가 아니고, 직원이 너무 없어서 걸리면 욕먹을까 봐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또 다른 퇴사자 B씨는 “1점도 아까운 회사라고 하기도 민망한 조별과제 수준의 동아리 모임”이라고 하씨 회사를 한 줄로 정리했다.


B씨는 “체계가 없어서 직원 마음대로 해도 아무도 뭐라 하지 않고, 뭐가 잘못되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단점으로는 총 3가지를 적었다. “직원을 본인의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며 “본인 스스로를 공주라 생각하며 궂은일은 직원들이.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B씨는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이라며 “본인 말이면 뚝딱 다 되는 줄 안다”고 지적했다.


B씨는 “쓸 게 많은데 한 마디로 줄이자면 절대 가지 마라”고 강조하며 “착한 사장 코스프레 좀 그만해달라. 보는 직원들 속 터진다”고 마무리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이 같은 소식이 퍼지자 하씨는 해명에 나섰다. 하씨는 “나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면서 퇴사율 90%에 대한 루머도 설명했다.


하씨는 “하반기에 퇴사율이 높았던 점은 우리가 회장품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창고가 변색·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적재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3pl)로 이전 과정에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3pl 업체로 이직하는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씨는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의 대표이자 화장품 업체 ‘피치씨’ 대표를 맡아 기업을 운영 중이다. 아울러 유튜브 구독자 89만명을 보유한 유명 인플루언서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하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잡플래닛, 유튜브 ‘하늘하늘’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