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이 매니저, '전참시' 하차 후 받은 수술 "불임 가능성에…"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박성광과 함께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 대중의 인기를 얻은 ‘송이 매니저’ 임송(사진)씨가 하차 후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임씨가 게스트로 출연,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해 7월 새 회사에 입사했다고 밝힌 임씨는 “2019년 말 ‘임송 채널’이라는 유튜브를 오픈하게 돼서 유튜버와 매니저를 겸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임씨는 ‘전참시’ 출연 당시 부담을 많이 느꼈다고. 그는 “자꾸 내 실수가 보였다. 나 자신이 미웠다”면서 “악플도 진짜 많았다. 외모적으로 비하하는 것도 굉장히 많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악플이 제일 많았을 때가 우리 엄마와 할머니가 ‘전참시’ 출연하셨을 때”라면서 “그게 엄청나게 큰 스트레스가 됐다. 그런 것들이 쌓이니까 몸이 너무 안 좋아졌다”고 회상했다.


임씨는 ‘전참시’ 하차 후 수술을 받았다고. 그는 “부인과 쪽으로 몸이 안 좋아졌다. 응급실도 자주 갔다”면서 “몸이 무기력해지고 공황장애도 오고 우울증도 왔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그러면서 “차라리 모든 걸 그만두고 떠나자고 생각했다. 퇴사하자마자 일주일 만에 수술했다”며 “혹을 뗐고, 난소증후군도 따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출혈도 많아서 빈혈이 심해져 운전을 못 했다”고 전한 임씨의 제일 큰 문제는 따로 있었다. 이 상태로 방치하면 불임의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


임씨는 “나는 그게 무섭기 때문에 수술했다”면서 “지금은 회복 중”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임씨에게 나타난 ‘다낭성 난소증후군’은 배란 주기를 예상하기 어려워 난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 난임을 진단받은 여성의 약 75%가 다낭성 난소증후군을 갖고 있다.


다낭성 난소증후군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체중 변화나 육체적·정신적 스트레스 등 생활 습관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한다.


끝으로 임씨는 “여전히 박성광과도 연락을 자주 한다”며 “성장해가면서 더 재밌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