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희철♥모모 열애 인정 後…"죄책감 컸다, 솔로 앨범도 접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최근 트와이스 멤버 모모(사진 오른쪽)와 열애를 인정한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 왼쪽)이 그동안의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네이버TV와 브이 라이브(V LIVE)를 통해 공개된 웹 예능 ‘펫셔니스타 탱구’에는 김희철이 게스트로 출연해 절친 태연(본명 김태연)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철은 열애설을 언급하며 ‘사귄 지 3년이 넘었다’, ‘2년 됐을 것’ 등의 추측에 대해 “그땐 아예 몰랐을 때”라고 밝혔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그는 “양측 팬들한테 너무 미안한 마음”이라며 “많이 박수쳐주고 그래서 내가 15년 연예 활동을 ‘나쁘게 하지 않았나 보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이슈(열애설)가 생겼을 때 대중도 그렇고, 심지어 내 팬들도 굉장히 속상하겠지만 ‘우리 오빠 그래도 그동안 큰 사고 없었으니 이런 건 괜찮다. 너무 고맙고 항상 응원한다’고 해줬다”며 “이런 마음에 한편으로 죄책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낼 수 있는 그릇의 크기는 이 정도인데 이번에 일이 있고 나서 너무 많은 분이 이 이상의 사랑을 주니까 내가 다 담기가 미안했다”며 “나는 연예인을 할 깜냥이 안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태연은 “오빠 같은 사람이 해야지 누가 하냐”며 재치 있는 위로를 건넸다.

세계일보

또 김희철은 열애설이 불거지기 전 ‘꽃잎’이라는 제목의 솔로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처음 공개했다.


그는 “내가 ‘꽃미남’으로 불릴 데뷔 초 때, 팬분들이 내 옆에 항상 있으니까 ‘꽃잎’이라고 불렀다”면서 “노래 제목도 ‘꽃잎’이었다. 팬 송은 아니지만, 꽃이랑 꽃잎에 비유해서 가사를 썼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최근에 이슈가 될 만한 일을 겪고 나서 (앨범 준비를) 접었다”면서 “그게 또 다른 의미로 비칠까 봐. 오해 살 만한 소지를 아예 차단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아울러 김희철은 “회사에 얘기해서 솔로 앨범은 나중에 하기로 했다. 아쉽지만 이게 틀린 것 같지는 않다”며 “이 시기의 내 목소리를 낼 수는 없겠지만, 또 나중이 되면 그때의 목소리로 내도 되겠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희철은 지난 2일 모모와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김희철과 모모 양측은 “최근 호감을 갖고 만나는 사이”라고 밝혔고, 김희철이 데뷔 15년 만에 열애 소식을 전해 대중의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김희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브이 라이브 ‘펫셔니스타 탱구’ 영상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