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최현태 기자의 여행홀릭

겨울식객 유혹하는 울진 대게 맛보셨나요

by세계일보

후포항 붉은대게 속이 꽉 차 입안에서 살살/국물 맛 끝내주는 물곰국 최고의 해장음식/거제선 시원한 대구탕/편백나무 숲 있는 장흥선 뜨근한 매생이탕 으뜸/여행·맛기행 한번에 즐겨


매년 이맘때 경북 울진 후포항은 여행자들로 붐비며 대목이 시작된다. 속살을 쏙쏙 빼먹기 힘들 정도로 살이 꽉 차 올라 대게 맛이 절정에 달하기 때문이다. 거제의 대구는 생선살이 입에서 사르르 녹아내리며 통영의 물메기는 취객들의 쓰린 속을 달랜다. 생선이 가장 맛있는 요즘, 식객들의 입은 쉴 틈이 없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이야기가 있는 겨울 음식’을 따라가 본다.

#살이 꽉 차오른 겨울철 별미 대게

후포항에서 대게 맛집으로 소문난 왕돌회수산을 찾았다. 식당 직원이 삶기 전에 대게와 붉은대게를 나란히 보여주는데 육안으로 확연하게 차이가 난다. 잘 안 빠져 나올 정도로 속이 꽉 차오른 붉은대게의 우윳빛 속살을 어렵게 꺼내 입안에 밀어넣는다. 담백하면서 고소하다. 적당한 짠맛이 바다를 닮았다. 쏙쏙 속살을 빼먹는 재미도 커 순식간에 붉은대게 한 마리가 껍질만 남긴다. 대게는 살이 조금 덜 차 빼먹기 아주 쉬웠다. 붉은대게보다는 달달해 아이들이 좋아할 맛이다.

세계일보

울진대게(왼쪽)와 붉은대게

세계일보

문어숙회

대게를 쉽게 먹는 방법이 있다. 몸통에 달린 첫 마디 끝부분의 양쪽을 가위로 살짝 잘라 좌우로 비틀면서 조심스럽게 잡아당기면 살이 쏙 빠져 나온다. 잘 안 빠져 나오면 살이 꽉 차 오른 대게다.


대게는 임금 수라상에 오르던 귀한 음식. 보통 크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알지만 8개 다리의 마디가 마른 대나무를 닮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대게의 왕은 박달대게. 경매가가 한 마리에 10만원이 넘는데 배 한 척이 하루에 2∼3마리 정도 잡을 정도로 귀하기 때문이다. 박달나무처럼 속살이 단단하게 차있고 맛과 향이 뛰어나다.


붉은대게는 요즘 어획량이 줄어 가격이 많이 오르고 있다. 식당 주인 임효철씨는 “붉은대게가 많이 잡힐 때는 7박8일 어업하면 배당 5000마리도 잡았다. 하지만 지금은 15대가 나가서 작업해도 많이 잡아야 모두 3000마리 정도”라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후포항 풍경

세계일보

후포항 왕돌초광장

세계일보

대게·붉은대게 홍보관

울진은 대게 생산량 전국 1위로 후포항에서 동쪽으로 23㎞ 떨어진 왕돌초 일대가 대게의 고향이다. 후포항 왕돌초 광장 일원에서는 매년 대게축제가 펼쳐진다. 올해도 울진군은 오는 27일∼3월1일 나흘 동안 전통 민속놀이와 대게 경매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왕돌초 광장에 ‘2020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를 알리는 광고판까지 세웠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축제가 갑자기 취소됐다. 이에 현지 어민들과 대게 전문 식당 주인들은 한철 장사를 망칠까봐 걱정이 크다. 대게 축제는 취소됐지만 대게는 넘쳐난다. 미식가들에게는 오히려 기회다. 축제 때는 물량이 모자라 대게가격이 많이 오르는데 제철 대게를 착한 가격에 즐길 수 있으니 말이다.

#미식가의 해장국 곰치탕​

세계일보

곰치

동해에서는 물곰국 또는 곰치탕, 남해에서는 물메기탕으로 불리는 곰치는 맛 좀 아는 취객들에게는 최고의 겨울 해장음식이다. 눈앞에 바다가 펼쳐진 울진 죽변항 우성식당에서 물곰국을 한 그릇 주문한다. 흐물흐물해 씹을 것도 하나 없는 생선살을 숟가락으로 입에 떠 넣자마자 미끄러지듯 식도를 타고 내려가니 신기한 경험이다. 비린 맛은 전혀 없고 담백한 데다 국물 맛이 끝내준다. 묵은지를 넣고 푹 끓여 내오는데 김치의 깔끔한 신맛과 곰치가 환상적으로 어우러지며 울렁거리던 속을 금세 달래준다.

세계일보

울진 죽변항 곰치국

세계일보

통영 물메기탕. 한국관광공사 제공

예전에는 못생기고 흉물스러워 그물에 걸리면 내다버리던 생선이었는데 미식가의 해장국으로 격상되면서 곰치는 이제 ‘금치’가 됐다. 특히 남해의 수온이 상승하면서 한대성 어종인 곰치의 어획량이 대폭 줄어 더욱 귀해졌다. 통영이 물메기로 유명한데 서호시장에서 어른 팔뚝만 한 물메기가 4만원선에 거래되기에 ‘금메기’로 불린단다. 강구안 옆 중앙시장 횟집에서 1만5000원 정도에 물메기탕을 맛볼 수 있는데 울진과는 다르다. 묵은지를 넣지 않고 무, 대파, 마늘만 넣고 팔팔 끓여 맑은 국물로 내오며 시원한 맛에 국물을 다 비우게 된다.


통영을 갔으면 봉평동의 봉수골 골목을 거닐어 보자 ‘추상미술의 대가’ 전혁림 화백의 미술관과 문화 사랑방 ‘봄날의 책방’, 카페, 베이커리와 옛 목욕탕, 찻집이 발길을 사로잡는다.

세계일보

거제 대구탕 한국관광공사 제공

인근 거제 외포항은 통통하고 부드러운 생선 살이 입에서 살살 녹고 국물맛이 시원한 대구탕의 본고장이다. 대구는 산란기인 겨울이면 거제 북쪽 진해만까지 찾아드는데 한때 거제는 전국 대구 출하량의 30%를 차지했단다. 외포항에 늘어 선 식당에서는 대구탕은 물론 대구튀김, 대구찜, 대구탕을 코스로 즐길 수 있고 대구회, 대구전, 대구초밥 등 다양한 요리를 선보인다. 포구 옆 외포초등학교를 지나 외포리 골목으로 들어서면 마당 가득 대구를 말리는 어촌 풍경을 만난다.

세계일보

장흥 매생이탕. 한국관광공사 제공

#남해바다 가득 담긴 매생이 먹고 편백숲 힐링

벌교 꼬막과 함께 겨울이면 미식가를 부르는 음식이 인근 장흥의 매생이다. 완도, 고흥에서도 매생이가 나지만 장흥 내전마을 매생이를 으뜸으로 친다. 올이 가늘고 부드러우며 바다 향이 진하게 담겨서다.

세계일보

이곳에는 주로 굴과 다진 마늘을 넣고 끓인다. 참기름 한두 방울과 참깨를 뿌려 내오는데 뜨끈한 매생이탕을 한술 떠서 입안에 넣으면 바다 냄새가 가득 퍼진다. 매생이 떡국과 매생이로 만든 칼국수, 부침개, 달걀말이 등도 맛볼 수 있다.


억불산에 조성된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에서는 편백숲을 걸으며 상쾌한 피톤치드 향을 가득 마실 수 있다. 도심에서 쌓인 스트레스가 순식간에 사라지는 것은 물론이다. 인근 보림사는 우리나라에 선종이 제일 먼저 들어온 곳으로 가지산 자락에 울려 퍼지는 범종 소리가 아름답다.


울진=글·사진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