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77억의 사랑

알베르토 “이탈리아 코로나 퍼진 이유? 국민이 정부 말 안들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사진)가 자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크게 확산된 이유에 대해, 국민들이 이동 제한령을 지키지 않은 게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알베르토는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 출연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탈리아가 지금 전 세계적으로 치사율이 제일 높고 사망자 수도 제일 많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탈리아도 처음에는 한국처럼 대응을 잘 했는데, 많은 국민이 정부 말을 잘 안 들었다”며 “확산 방지를 위해 내렸던 이동 제한령이 지켜지지 않아 며칠 만에 확진자가 엄청 늘어났다”고 토로했다.


알베르토는 “지금은 집에서 나갈 수 없고, 이동하려면 서류가 있어야 한다. 안 지키면 벌금을 내거나 3개월 징역을 살아야 한다. 스포츠, 공연 등 각종 행사도 다 중단됐고 마트, 약국, 병원을 제외한 상점도 영업을 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하며 “이렇게 엄격하게 해야 빠른 시일 내에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스웨덴 출신의 요아킴은 “내가 보기에는 인사할 때 얼굴을 맞대는 이탈리아 인사법도 원인인 것 같다”고 하자 알베르토도 이에 동의했다.


또 알베르토는 “우리나라에는 ‘아페르티보’(Apertivo)라는 식전 반주 문화도 있다. 퇴근하고 집에 가기 전에 동료나 친구와 한잔 하는 것”이라며 “그리고 코로나19 유행 초반에 이탈리에 북부에만 이동 제한령이 내려지니까 그 지역 출신이 아닌 사람들이 빨리 집으로 가려고 도망갔다. 이게 되게 무책임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