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력 없는 아재들을 고용하는 이유

by스마트인컴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아재'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촌스러운 패션, 안쓰러운 유머감각, 약간 지저분한 생활태도? 일본에도 우리나라 못지않은 친근한 아재들이 넘쳐난다고 하는데요. 심지어 이들을 시간당 만 원에 고용하는 서비스도 있다고 합니다. 아저씨들은 이 시간 동안 자신을 고용해준 사람을 위해 어떤 일을 하는 걸까요? 아니 그전에, 이런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정말 있긴 있는 걸까요?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옷상(おっさん ) 렌털의 시작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일본어로 '아재'는 '옷상(おっさん)'입니다. 우리가 '아저씨'를 줄여 '아재'라고 부르듯이, 이들도 '오지상(おじさん)'을 줄여 '옷상'이라고 부르는 것이죠. 이 단어가 주는 느낌도 한국어의 아재와 거의 유사합니다고 보시면 됩니다.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니시모토 타가노부는 지금부터 소개할 '옷상 렌털'의 창립자입니다. 컨설턴트로 일하던 그는 50세였던 2012년에 이 서비스를 시작했다는데요. 스스로도 '옷상'에 속했던 니시모토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부정적인 고정관념으로 놀림당하는 옷상들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답니다.

일종의 대행 아르바이트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출처: Tongfu

그럼 이 아재들은 자신의 고객을 위해 뭘 해주냐고요? 옷상 렌털 서비스는 요즘은 한국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대행 알바'의 일종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옷상들의 업무 범위에는 거의 경계가 없습니다. 집안일을 도와주거나, 레스토랑·바에 동행하기도 하고, 때로는 그저 묵묵히 고객의 고민을 들어주기도 하죠. 아재들의 '시간'을 산 고객들은 각자 자신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요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 옷상들의시급은 1시간에 1천엔, 즉 한화 약 1만 원 정도라고 하네요.

주 고객은 의외로 여성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출처: クイ~ズ

그럼 이런 서비스를 누가 이용할까요? 니시모토는 처음엔 아무래도 남성 이용자가 많을 것으로 생각했답니다. 모르는 남성과 시간을 보내는 건 여성들에게는 어쨌든 위험 부담이 있는 일이니, 인생 경험을 통한 조언을 얻기 원하는 남성 청년 고객들이 몰릴 것이라고 예상한 것이죠.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출처: transit tokyo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현재 옷상 렌털의 주 고객은 다름 아닌 20~50대 여성인데요. 그들은 옷상들로부터 직업·연애에 대한 조언을 듣고 싶어 하기도 하고, 스토커 퇴치를 위해 옷상에게 남자친구 역할을 맡기기도 한다네요. 때로는 그냥 친구처럼 함께 콘서트에 가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요.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아무리 그래도, 인터넷으로 고용한 모르는 남자에게 일을 부탁하는 건 좀 위험하지 않을까요? 이런 여성들의 고민을 잘 알고 있는 니시모토는 새로운 아재를 자신의 사이트에 등록하기 전에 철저한 신원 검증을 거칩니다. 범죄 기록을 열람하는 것은 물론이고요. 고객의 신체를 만지거나, 육체적 관계로 이어질 수 있는 행동을 하는 경우에는 웹사이트에서 제외하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죠. 또, 음흉한 목적으로 사이트를 이용하려는 옷상들을 가려내기 위해, 한 달에 10만 원 정도의 멤버십 비용을 옷상들로부터 받고 있습니다.

아재와 고객 모두 윈윈하는 사업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출처: 옷상 렌털 사이트

니시모토 타카노부는 자신의 시간을 판매하는 독자적 사업으로 옷상 렌털을 시작해, 지금은 80여 명의 옷상들과 함께하고 있는데요. 연령대는 30부터 70대까지, 직업도 과학자, 포토그래퍼, 악기 연주자 등으로 다양합니다. 사이트에는 한 달에 900건 정도의 예약이 들어오고, 인기 좋은 옷상들은 혼자서 50~60명의 고객을 유치해 100만 원 정도의 수익을 내기도 하죠.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니시모토는 옷상 렌털을 통해해 고객들도 옷상들로부터 원하는 서비스를 받지만, 옷상들 자신도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고 이야기합니다. 다양한 고객들과의 만남을 통해 몰랐던 것을 알게 되고, 그 과정에서 자신감을 충전하는 동시에 '잘 나가는' 아재가 되기 위해 이미지 쇄신을 꾀하게 되니까요.

일본에서 시간당 만 원씩 주고 별 능

옷상 렌털의 웹사이트는 현재까지 3만 3천 명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했고, 최근 정년퇴직한 남성의 아르바이트 자리로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다는데요. 조금은 독특한 이 렌털 사업이 과연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