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한국인이 60% 차지, 연봉 7,000만 원 육박한다는 뜻밖의 직업

by스마트인컴

여전히 많은 청년들이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습니다. 취업 준비를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 보니, 그만큼 경쟁도 더욱 치열해졌는데요. 각종 대외 활동 참여와 어학 성정, 그리고 해외 유학 경험 등의 스펙을 쌓아도 원하는 기업에 들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입니다. 그런데 여기 연봉이 무려 7,000만 원 수준에 달하면서, 한국인을 적극적으로 고용하고자 하는 직업이 있습니다. 바로 ‘병아리 감별사’라는 직업인데요. 이름부터 생소한 이 직업이 고소득 직종에 오르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병아리 감별사, 대체 무슨 일을 하는 걸까?

병아리 감별사의 정확한 표현은 ‘병아리 성 감별사’입니다. 말 그대로 병아리의 암수를 구분해 분류하는 직업이죠. 성별을 구분하는 방법은 색깔 감별, 날개 감별, 그리고 지도 감별 이렇게 3가지가 있습니다. 색깔 감별과 날개 감별은 단 몇 분만 배우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정확성이나 효율성이 떨어지는 편입니다.

그러나 지도 감별은 병아리의 항문을 손으로 개장하여 돌기를 보고 성별을 구분하는 것입니다. 돌기를 정확히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병아리의 대장 부위를 눌러 배설물을 빼내는 과정도 필수죠. 생식기 모양이 잘 보이지 않으면 암평아리, 잘 보이면 수평아리이지만 구분이 어려워 많은 훈련을 요하는 직업입니다.

과거에는 양계협회에서 주관하는 병아리 감별사 자격증이 존재했었습니다. 그러나 응시자 수가 적어 1993년 폐지되고 말았죠. 현재는 민간 교육 기관이나 병아리 감별 연구소에서 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자격증을 대체하는 시험을 통과하면 병아리 감별사로 활동할 수 있습니다. 병아리 500마리를 7분 이내에 98% 이상으로 감별하는 고등 감별사가 되어야 해외 취업에 도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높은 연봉만큼 힘든 훈련 과정

물론 이 훈련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학원에서는 1년 이내의 수강 과정을 거쳐 훈련을 거듭하지만, 실제로 현장에 뛰어들면 연습한 만큼 감별을 해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5초라는 짧은 시간 동안 암수를 구분해야 하기 때문이죠. 일반적으로 병아리 감별사가 되기 위해서는 약 3년여간의 훈련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합니다.

출처 MBC '오늘저녁'

요구되는 역량도 많습니다. 좁쌀 반 정도 크기의 돌기를 정확히 구분해 낼 수 있는 0.8 이상의 시력과 갓 부화한 병아리를 빠르게 판별할 수 있는 손놀림은 필수죠. 현재 국내 병아리 감별사는 하루 평균 1만 수의 병아리를 감별한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1시간에 700마리 이상을 감별하기 때문에 이를 감당할 수 있는 체력과 집중력도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습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수요가 많은 직업

출처 MBC '오늘저녁'

하루 종일 병아리의 엉덩이만 들여다보는 직업이다 보니, 병아리 감별사는 고소득 직종임에도 늘 구인난에 허덕이고 있습니다. 점차 기술자가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죠. 특히 외국에서 병아리 감별사에 대한 수요가 많아 평균 연봉도 국내에 비해 높은 편입니다.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병아리 감별사의 평균 연봉은 4만 파운트로 약 6,700만 원 선이죠. 최상급 감별사는 억대 연봉을 받기도 합니다.

세계 병아리 감별사 중 60% 이상이 한국인으로 추산되고 있는데요. 눈동자가 검은 동양인은 파란 눈동자의 서양인과 달리 불빛에도 장시간 작업이 가능해 유리하다고 합니다. 또한 손이 작고 섬세한 성격을 지니고 있어 감별 실력도 뛰어난 편이죠. 병아리 감별사의 취업비자도 잘 나오는 편에 속해 양계업이 발달한 유럽과 남미 취업을 목표로 삼는 이들도 많습니다. 실제로 많은 한국인이 해외에서 병아리 감별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최근 부화 전에 암수를 구별할 수 있는 기계가 개발되면서, 병아리 감별사의 직업적 전망이 흐려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계로 하는 구별은 사람이 직접 하는 것보다 정확도가 20%나 떨어지고, 투자 비용도 만만치 않은 편입니다. 정확도가 99%에 이르는 병아리 감별사의 미래는 아직 보장되어 있는 것이죠.

그러나 고소득이라는 이유로 무작정 도전하기에 병아리 감별사라는 직업은 그리 만만치 않습니다. 자격증 제도가 폐지되면서 수많은 지원자가 몰리기도 했지만 훈련 도중 포기하는 사람들이 대다수였죠. 다른 직업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적성과 맞는지, 그리고 힘든 훈련 과장을 잘 버틸 수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단순한 호기심으로 도전해 성공할 수 있는 직업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