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대기업 임원→사업 실패…부친 과거 떠올리며 '눈물'

by스포티비뉴스

라이머♥안현모, 대기업 임원→사업 실

가수 겸 프로듀서 라이머가 아버지를 만나 함께 가슴 아팠던 과거를 떠올렸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브랜뉴뮤직 전무로 재직 중인 라이머의 부친이 아들네 부부를 함께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이머와 안현모는 브랜뉴뮤직의 임원실로 향했다. 임원실에는 라이머의 아버지이자 브랜뉴뮤직의 전무인 김영옥 전무가 있었다. 라이머는 아버지에 대해 "과거 대기업 임원으로 재직하신 분이라 회사의 돈 관리를 부탁 드렸다"라고 설명했다.


라이머의 아버지는 점심 메뉴로 이탈리안 등의 양식을 언급했다. '한국인의 밥상'을 좋아하는 토종 입맛 아들과 달리 양식을 즐기는 아버지의 모습에 라이머는 "스위스 유학파라 양식을 즐기신다"고 설명했다.


안현모는 남편과 함께 시아버지의 친구들을 함께 만났다. 전직 교수, 현직 기업 회장이라는 설명과 함께 등장한 라이머 아버지의 친구 분들은 이들 부부의 결혼식 축가를 불러 주신 분들로 경복고 39회 동기였다. 라이머는 결혼식을 떠올리며 "결혼식에 온 사람들이 가장 부러워했던 게 축가였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음식을 먹던 라이머는 아버지를 바라보더니 "사실 아버지와 좋은 시간을 보냈던 적이 많이 없었다. 경제적으로 풍비박산 나기 전에는"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후 라이머는 "아버지는 힘드셨겠지만 그 이후 저희 가족이 더 화목해졌다. 그게 어떻게 보면"이라고 털어놓다 말을 잇지 못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라이머는 "그때부터 다정한 아버지가 되셨다. 굉장히 강하고, 집에서 멋대로 하셨던 분인데 갑자기 사람이 약해졌다. 그게 좋으면서도 싫었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제가 더 심하게 무감각한 사람이 된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자리한 게스트 김원준은 라이머가 어려웠던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라이머가 4~5년 정도 내가 하던 녹음실에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느날 작업을 마무리 짓고 집에 가겠다고 했는데 다음 날 보니까 또 있더라. 왜 집에 안 가냐고 술을 한 잔 하면서 물어봤더니 갑자기 눈물을 흘리면서 '갈 차비가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원준은 "그래서 직원들한테는 얘기 안하고 세환이한테 쓰고 싶은만큼 쓰라고 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안현모는 "정말 감사하다"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