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악플의 밤' 설리 "나는 관종, 관심 좀 달라" 노브라부터 마약의심까지 '솔직 입담'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설리가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해 의연한 대처를 해 눈길을 끌었다.


21일 첫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 에서는 4MC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출연해 자신의 악플을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설리는 자신을 향한 "최고의 히트작은 인스타그램. 붕어상의 새로운 패러다임. 얼굴은 어종. 하는짓은 관종"이라는 악플에 의연한 태도로 "인정한다. 우리 모두는 관종 아닌가요. 이동네사람들은?"이라고 답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냥 관종 말고 개관종 아닌가?"라고 말했고 설리는 "인정한다. 나는 개관종이다 관심 좀 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설리는 "너네 마약하면 동공 커지는거 아냐. 약쟁이다"라는 말에는 "인정할수 없다. 전 범법행위는 저지르지 않는다. 대신 법에 저촉되지 않는 하에서는 굉장히 자유롭다"라고 말했다. 설리는 "머리도 뽑을 수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고 김숙은 설리의 탈색 머리를 지적하며 "일부러 탈색 한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고 설리는 "다리털이라도 뽑아가라"라며 다리를 내밀었다. 여기에서 신동엽은 한발 더 나가 "다리를 슬쩍 봤는데 진짜 털이 많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설리는 악플러를 고소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참다못해 악플러를 신고했던 사연을 전했고 알고보니 그가 명문대학교 재학생이었던 것. 설리는 "이렇게까지 커질 줄은 몰랐다고 하더라. 당시 그 친구에게도 큰 스트레스가 있었고 내가 취하하지 않으면 전과자가 되어 취업에도 문제가 있게 되더라. 그냥 그 친구를 전과자로 만드는게 미안했다. 몇 장의 편지가 왔다. 나랑 나이도 같고 해서 선처를 해 줬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설리는 이어 "그렇지만, 이제는 어떤 이유로든 선처할 생각이 없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MC들은 '악플'이 아닌 '락(樂)플' 낭독의 시간도 가졌다. 설리는 자신을 향한 '락플'인 "관 뚜껑 덮기까지 보고 싶은 얼굴", "설리는 포토샵이라는 걸 할까?"라는 질문에 환히 웃으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