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상현-메이비, 자택 날림공사+바가지 대금에 이중고"…시공사는 SNS 삭제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잘못된 자택 시공으로 고통받는 상황이 공개된 가운데, 부부는 실제로 부실하게 시공된 자택에 비싼 공사대금을 치러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이들의 대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19일 방송에서는 잘못된 시공 때문에 다용도실, 거실, 안방까지 모두 물이 새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윤상현은 아내 메이비와 자녀들을 위해 오래 공을 들여 직접 집을 디자인했고, 시공을 전문업체에 맡겼다. 그런데 이 업체가 날림시공으로 집을 지으면서 윤상현 가족에게 고통을 주고 있는 것이 이들 측근의 이야기다.


방송에서 공개된 것처럼 윤상현의 집은 감리조차 제대로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잘못된 시공으로 윤상현 가족은 무더운 여름 내내 에어컨까지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에어컨 뿐만 아니라 업체가 직접 시공한 각종 가전제품도 설치 문제로 말썽을 일으켜 생활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방송분에서 집을 살펴본 전문가도 "완전히 잘못 지어진 집"이라며 "마당에 배수시설이 제대로 안 돼 집 안으로 물이 다 몰린다. 그러니 얼마나 습하겠나. 방수도 모두 다시 해야 한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정작 해당 업체는 시공 전후 '동상이몽2'와 윤상현-메이비 부부 자택 사진을 SNS에 올리며 홍보에 '활용'했다. 직접 찍은 윤상현 자택 사진을 공개하며 "우리가 시공했다"고 대대적으로 광고하며 '윤상현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하지만 윤상현은 아무런 협찬 없이 공사대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측근은 "윤상현이 공사대금을 지불하는 과정에서 시공업체는 다른 업체 견적과 비교해 터무니없이 비싼 대금을 받았다. 윤상현으로서는 사실상 바가지를 썼으면서도 부실공사로 하자가 가득한 집을 가지게 된 억울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부실시공이 문제가 되자 업체는 SNS에 게재했던 윤상현, 메이비 집과 관련된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방송 이후 "대체 어떤 업체가 이런 날림공사를 했냐"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윤상현 지우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번 윤상현 건은 소송까지 가능한 무거운 문제다. 법무법인 청림 정원일 변호사는 21일 스포티비뉴스에 "시공사가 공사계약에 정한 바에 따라 공사를 하지 않아 윤상현이 금전적, 정신적 손해를 보았으므로 이에 대해 시공사 등을 상대로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상현-메이비는 현재 집 재공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연 업체가 윤상현-메이비 부부 집 부실공사에 사과할지, 결국 논란이 끝나지 않고 법정으로 향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