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소미 "태어난 지 한 달 만에 부모 이혼…7살 때부터 폭죽 팔았다"

by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개그우먼 안소미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안소미는 11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 출연해 "7살 때부터 대천해수욕장에서 폭죽을 팔았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안소미는 남편과 매니저가 차려준 생일 밥상 앞에서 눈물을 쏟았다. 안소미는 "이길 거야!"라고 외치다가 "이런 모습은 아무한테도 안 보여주고 싶다. 남편한테도 안 보여주고 싶다"고 눈물 흘리는 모습을 숨기고 싶다고 말했다.


안소미는 태어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부모가 헤어지면서 할머니,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됐다. 어려운 가정 환경 탓에 7살 때부터 장사를 했다는 안소미는 "어렸을 때부터 대천해수욕장에서 폭죽을 팔았다. 컨테이너에 살며 민박집도 했다"며 "아이들이 '너 엄마 없다며? 너 컨테이너에서 살아?'라고 놀리기 시작하더라. 그런데 그때는 제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창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그런 일들을 당하면서 사니까 세질 수밖에 없었다. 나한테 피해를 주는 사람들은 너무 싫고, 나한테 왜 이러는 걸까 느껴지고"라며 "그런데 막상 집에 오면 또 (안 좋은) 그런 일도 겪고"라고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