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토니안, 산불에 `불금` 논란→게시물 삭제→사과 "상황 인지 못해, 죄송"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가수 토니안이 강원도 대형 산불을 깜박한채 '불금'을 꺼냈다가 사과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토니안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신나는 금요일 유후!'라는 문구와 함께 춤 추며 즐거워하는 남성 그림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토니안 #금요일 #근데 #인생뭐있어 #일해야지 #하하 #그림퍼옴"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본 팬들은 "산불 때문에 국가적 재난 상황인데 불금이라 신난다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오늘은 신나는 불금이 아닌 모두가 걱정하는 금요일이에요", "많이 걱정되는 하루가 될 것 같네요", "오빠 아직 뉴스 안보셨나요"라며 토니안의 부적절한 단어 선택을 지적했다.


이에 토니안은 해당 게시물을 약 1시간 만에 삭제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그는 새로운 게시물을 올려 "즐거운 금요일을 보내주셨으면 하는 바람에 바깥 상황을 인지 못하고 바보 같은 단어를 쓴 바보 토니를 용서해주길.. 죄송합니다"라고 곧장 사과했다.


토니안의 사과에 팬들은 "오빠가 책 잡힐까봐 단지들이 걱정했네요", "인지하지 못한 실수니 너무 자책마세요", "오빠 맘 알아요" 등 토니안의 실수를 따뜻하게 감쌌다.


한편 정부는 4일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일원에 5일 오전 9시를 기해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재난사태가 선포된 지역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이다. 행재난사태 선포에 따라 선포지역에는 재난경보 발령, 인력·장비·물자 동원, 위험구역 설정, 대피명령, 응급지원, 공무원 비상소집 등 조치와 범정부 차원 지원이 이뤄진다.


4일 오후 7시17분께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성콘도 부근에서 발생한 화재가 속초 시내로 확산하면서 이날 오전 7시30분 현재 1명이 숨지고 산림 약 250㏊, 주택 125채가 소실됐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press@mkinternet.com

사진| 스타투데이DB, 토니안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