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희` 송가인 "`미스트롯` 상금 3000만원, 엄마 통장으로 직행"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송가인이 '미스트롯' 1위 상금을 어머니께 드렸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최근 종영한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진선미 송가인, 정미애, 홍자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송가인, 정미애, 홍자는 높아진 인기에 고마움을 전했다.


홍자는 "가고 싶은 곳이 너무 많은데 행사를 취소해야 하는 경우까지 생겼다. 그래서 속상할 정도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미애는 "팬클럽이 생겼다. 700명 정도가 됐다"며 "10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달라진 인기를 전했다.


DJ 김신영은 '미스트롯'에서 1위를 차지한 송가인을 "트로트계의 강다니엘"이라고 소개하며, 상금 3000만원의 행방을 물었다.


이에 송가인은 "그 큰돈을 어떻게 다 쓰나. 엄마 통장으로 바로 갔다. 저한테 잠깐 들어왔다 나갔다"고 답했다. 송가인의 대답에 김신영은 "잠깐 졸음 쉼터 들어가 듯 갔구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김신영이 "'미스트롯' 출연 이후 행사 섭외가 늘었냐"고 묻자 송가인은 "예전에는 잠깐 출연하는 정도였다면 지금은 엔딩을 장식하고 있다. 폭죽까지 터진다"며 쑥스러워했다.


한편 송가인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자신의 강점인 정통 트로트를 내세워 '제1대 미스트롯' 자리를 거머쥐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mkpress@mkinternet.com

사진| MBC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