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주상욱·한채영, 세무조사 끝…수 억원 세금 추징 `대부분 소득세`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과세당국이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에 수 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27일 이투데이는 "과세당국이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본명 김지영)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를 종료하고, 이들에 대해 수 억원의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국세청은 최근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 등 일부 연예인을 상대로 한 비정기 세무조사를 종료하고, 주씨와 한씨에 대해 억대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두 사람에 추징된 금액은 대부분 소득세라고.


이 매체는 "연예인 탈세는 비단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닌 것 같다”며 “대부분 고의적 탈세 보다는 세무에 관한 관련 지식이 없어 (세무조사 후) 추징금을 부과받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고 말한 국내 대형 로펌 관계자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고의로 탈세한 것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달 국세청은 소득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유튜버와 1인 연예기획사, 프로 선수 등 신종 고소득사업자 176명에 대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에는 연예인, 연예기획사, 프로선수 등 문화·스포츠분야 20명이 포함됐다.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는 대부분 종결됐으나 일부는 현재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