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MK이슈

유승준 단독인터뷰 파장, `화`를 부르는 입...병역기피 공분 `재점화`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그야말로 '화를 부르는 입'이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43)이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은 17일 방송을 통해 미국 LA에 거주 중인 유승준과의 단독 인터뷰 공개하겠다고 16일 예고했다. 인터뷰에서 유승준이 2002년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됐을 당시의 이야기가 담긴 가운데 유승준의 관련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유승준은 '한밤'과 인터뷰에서 "저는 처음에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일이 끝나고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오셔서 인사를 했는데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하셨다.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보고 ‘해병대 가면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까 좋겠다’라고 해서 전 ‘아무거나 괜찮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런 뒤에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라는 기사가 나온 것이다”라고 자원입대 기사가 나온 배경을 밝혔다.


해당 기사로 인해 자원입대가 기정사실화됐고, 이로 인해 이후 자신이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이 면제된 것이 거짓이 돼버린 셈이 됐다는 취지의 발언. 유승준은 당시 상황을 설명하려고 하는 의도였겠지만, 이같은 인터뷰 공개로 여론은 더욱 싸늘해졌다.


누리꾼들은 “내가 당시 방송에서 본 건 뭐지“, “대한민국 남자라면 군대는 반드시 가야죠'라고 예능프로그램이랑 인터뷰에서 이야기 한 것을 몇 번이나 봤다”, “방송에서 군대 가겠다고 공언하는 말을 내가 들었다”, “믿음을 이용하고 배신한 게 더 큰 죄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한밤’ 측은 유승준에게 ‘17년 전 무슨 생각으로 그러한 판단을 했는지’, ‘루머와 팩트가 뒤섞인 와중에 무엇이 진실인지’, ‘왜 한국으로 그토록 들어오고 싶은지’, ‘왜 관광 비자가 아닌 F4비자를 고집하는지’ 등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터뷰를 통해 그간 대중이 유승준에게 궁금했던 점과 그가 이야기하는 ‘거짓 루머’가 무엇인지를 직접 들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번 인터뷰가 유승준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지는 미지수다. 아직 인터뷰 전부가 전파를 타기 전이지만 예고만 공개된 현 시점, 오히려 유승준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하는 분위기다. 5년 전 대중 앞에 무릎을 꿇고 오열했고, 대법원이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제기한 사증발급 거부 취소소송 3심에서 유승준의 손을 들어주면서 그의 입국을 막은 국가의 처분에 대해 재론의 여지가 생긴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여론은 F4비자 발급을 요구하는 유승준에게 싸늘한 것이 현실.


최근에는 CBS 서연미 아나운서(31)와 SNS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서 아나운서가 CBS 유튜브 ’댓꿀쇼PLUS 151회’에서 유승준의 병역기피 논란과 관련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는데 이런 일을 저질렀다”,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유승준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면서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라.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고 서 아나운서에 분노를 드러냈다.


이같은 설전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이같은 분위기에서 과연 계속 입을 열어야만 했을지 의문이 들 정도다. 유승준의 진심은 과연 통할까. 유승준의 인터뷰가 담긴 ‘한밤’은 오는 1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psy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