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성연, 스폰서 제의 폭로 "아는 제작자가 `보험` 들라고"(`비디오스타`)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트로트가수 박성연이 스폰서 제의를 받았던 경험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는 트로트 그룹 비너스 박성연, 두리, 정다경과 윙크 강주희, 강승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성연은 "연습 기간이 길었다"고 운을 떼며 “예전에 알았던 제작자님의 OST를 준다며 연락이 왔다. 그런데 일 얘기는 안 하시고 계속 이상한 얘기를 하시더라. 그러더니 갑자기 노래방에 가자고 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강성연은 "느낌이 이상했지만 제 예상과는 다르게 별다른 얘기 없이 음악 얘기만 해서 잘못 짚었다고 생각했다”며 오랜시간 노래방에서 노래를 불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그 제작자가 집에 데려다주는 길에 ‘성연아, 너 보험 하나 들래?’라고 제안을 했다. 그러면서 ‘뭐 친구도 됐다가 언니도 됐다가 엄마도 됐다가 남자친구도 됐다가’라고 하더라”며 이 제작자의 제의가 일반적인 보험 권유가 아닌 스폰서 제의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우리가 말하는 연금 보험, 자동차 보험이 아니구나”라며 분노했고 박성연은 "생각보다 그런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