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턱형, 덕자 저격? "배분 9:1이라도 지금보다 나은 삶…뒤통수만 안치면 돼"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유튜버 덕자와 불공정 계약을 진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BJ 턱형이 덕자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턱형은 24일 인스타그램에 "내가 9배분을 가져가고 너가 1배분을 가져간다해도 지금보다 나은 삶과 지금보다 많은 돈을 벌게될 거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선물할게"라는 글을 올렸다.


턱형은 "내가 약속할 수 있는건 몇년 후 너의 모습은 완전 달라져 있을 거고 평생을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될 거야. 대신 뒤통수만 안치면 된다. 딱 한명만 구한다. 꿈 꾸고 있다면 연락해"라며 "모든건 비공식적으로 진행될거니 크게 신경안써도 돼"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글은 덕자가 '뒤통수'를 쳤다는 뉘앙스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덕자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덕자전성시대'에 '마지막 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덕자는 "저 혼자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생겼다"면서 눈물을 보이며 유튜브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덕자의 어머니는 21일 유튜버 정배우와 통화를 통해 덕자의 소속사이자 BJ턱형의 회사 ACCA와 통화를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소속사 측이 덕자에게 명예훼손과 계약 파기 등과 관련해 덕자에게 소송장을 보내겠다고 통보한 것이 담겼다. 덕자 어머니는 덕자가 계약서도 보지 못하고 사인을 했다면서 "어떻게 계약서를 안 본 상태에서 사인만 받아 갈 수 있는지 물었는데, 당시 소속사 실장님이 '계약서는 종이 쪼가리일 뿐'이라는 말을 분명했었다"고 불공정 계약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덕자는 다음날인 22일 아프리카TV를 통해 "턱형이 운영 중인 MCN 'ACAA 에이전시'에 수차례 활동 지원을 요청했으나 대부분 거절당했다. 5대 5 수익 배분도 수정해주겠다고 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편집자 3명의 월급도 내가 부담했다"며 불공정 계약을 폭로했다. 이어 "사람들이 나를 이용하기만 한다. 방송이 좋아서 참았는데 이젠 못 버티겠다. 너무 힘들어서 방송을 못할 것 같다"며 방송 전면 중단을 선언했다.


누리꾼들은 턱형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턱형은 23일 아프리카TV를 통해 "ACCA AGENCY는 위법된 행동을 저지르거나 불공정한 계약을 한 적은 기필코 단 한 번도 없다"면서 "과거 계약 당사자는 협회 쪽으로 불공정계약으로 신고했지만, 증거 불충분 무혐의 처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덕자가 편집자 비용이 마이너스 나고 있다는 것을 회사 탓으로 돌리고 있다. 회사가 관여조차 하지 못하게 하면서 왜 회사 탓으로 돌리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덕자는 계약 전부터 편집자를 쓰고 있었다. 편집자는 회사 소속이 아니며, 자신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일어난 수익 손실을 회사 탓으로 돌리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계약서를 보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계약서를 안 보고 작성했다는 것은 계약서에 싸인을 안 했다는 것"이라며 "계약서 마지막 장에는 대표 이름과 상호명, 주소가 적혀있다. 계약 당사자는 밑줄에 주소와 싸인을 해야 한다. 결과물이 계약서다. 절대 강압적인 협박으로 성사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턱형, 덕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