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원중 “광대의 아픈 숙명 가겠다...비난도 달게 받겠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정원중이 KBS 2TV 주말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촬영장에 복귀할 전망이다.


정원중은 28일 시청자들에게 직접 심경을 밝히며 정중하게 양해를 구했다.


정원중은 직접 써내려간 장문의 글에서 “고 추송웅 선생께서 광대는 전생에 수 많은 죄를 져서 광대짓을 한다고 하셨습니다. 뼈 아프게 실감하고 있습니다”라며 “광대는 설령 부모가 돌아가셔도 공연장에 나가 웃고 울고 떠들고 춤추고 해야 합니다. 광대들에 아픈 숙명입니다”라고 서두를 시작했다.


이어 “사고가 있었습니다. 제 눈 앞에서 미래와 꿈을 가득 담고 있던 싱싱한 청춘이 사라졌습니다. 눈만 감으면 그 아찔했던 순간들이 떠올라 정말 잔인하게 고통스럽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히며 “제 드라마 하차에 논란이 많은 줄 압니다. 잘 알고 있습니다. 양심도 없나? 지탄과 비난이 있으리란 것도 알고 있습니다”라고 자신 역시 말 못할 괴로운 심경에 놓여있음을 토로했다.


그러나 “제가 하차를 하면 유족분들 고통과 감히 비교할 수는 없지만 또 많은 분들에게 또 다른 수고와 고민이 찾아가는 것도 잘 압니다. 나 괴롭다고 내 반성 내 자숙이 또 다른 고통을 생산하는 게 참 괴롭습니다”라며 드라마 제작진과 스태프, 다른 배우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는 것 역시 큰 사고라고 언급했다. 이에 정원중은 “하차를 안 하는 것에 대한 변명이 맞습니다. 비난하시면 달게 받겠습니다. 광대의 숙명을 가겠습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게 60년을 살아온 제 인생의 길인 것 같습니다. 거듭거듭 죄송합니다. 옳게 사는 게 뭔지 조금이라도 고민하면서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늘 스스로에게 고백을 해보겠습니다”라며 이번 일로 자신의 삶을 더욱 세심하게 되돌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사풀인풀’에서 극중 정원중의 비중은 상당하다. 윤박(문태랑)·조우리(문해랑)·류의현(문파랑)의 아빠로 정년을 앞둔 여의도지구대 대장 문준익으로 출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도 편집없이 등장, 시청자와 만났다.


한편, 경기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정원중은 지난 22일 오후 7시께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한 대형마트 앞에서 마트로 좌회전하던 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몰던 배달업체 직원 이 모(17) 군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헬기 이송을 준비하는 중 심정지로 목숨을 잃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차량에는 블랙박스가 없어 근처에서 CCTV를 확보한 상황이다. 불법 유턴이나 음주운전 등에 해당하는 사고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정원중은 25일 경기도 양평 용문에서 유가족을 만난 후 “그분들이 악플에 상처받고 무너져내리고 있었다. 악플을 제발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심경 전문


정원중입니다.


고 추송웅선생께서 광대는 전생에 수 많은 죄를 져서 광대짓을 한다고 하셨습니다. 뼈 아프게 실감하고 있습니다.


광대는 설령 부모가 돌아가셔도 공연장에 나가 웃고 울고 떠들고 춤추고 해야 합니다 광대들에 아픈 숙명입니다. 사고가 있었습니다.


제 눈 앞에서 미래와 꿈을 가득 담고 있던 싱싱한 청춘이 사라졌습니다. 눈만 감으면 그 아찔했던 순간들이 떠올라 정말 잔인하게 고통스럽습니다. 제 드라마 하차에 논란이 많은 줄 압니다.


잘 알고 있습니다. 양심도 없나? 지탄과 비난이 있으리란 것도 알고 있습니다. 제가 하차를 하면 유족분들 고통과 감히 비교할 수는 없지만 또 많은 분들에게 또다른 수고와 고민이 찾아가는 것도 잘 압니다. 나 괴롭다고 내 반성 내 자숙이 또 다른 고통을 생산하는 게 참 괴롭습니다.


하차를 안 하는 것에 대한 변명이 맞습니다. 비난하시면 달게 받겠습니다. 광대의 숙명을 가겠습니다.


그게 60년을 살아온 제 인생의 길인 것 같습니다. 거듭거듭 죄송합니다. 옳게 사는 게 뭔지 조금이라도 고민하면서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늘 스스로에게 고백을 해보겠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