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영애 영화복귀, 신인 감독 작품 선택한 이유 보니...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이영애가 14년 만에 영화 ‘나를 찾아줘’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4일 이영애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나를 찾아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시간이 그렇게 빨리 지났나 싶다. 엊그제 일 같기도 하다. 여러가지로 만감이 교차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일단 기쁘다.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강인한 엄마 정연이라는 역할을 맡았다"며 “촘촘한 연극 대본을 보는 것 같았다. 마을 사람들 전체가 주인공이라는 느낌이었다. 기다린 만큼 보람 있는 작품이라는 제 나름의 확신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 선배님과 작업하는 모든 순간이 인상적이었다”라며 “등장만으로도 프레임 안의 공기를 바꿔내는, 그런 것들을 느꼈다. 촬영현장에서도 몸을 던졌고, 편집 과정에서도 굉장히 감탄했다”라며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이어 "분명 관객들이 스크린에서 본다면 분명 이해해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빨리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이영애 선배님은 내게 있어서도 판타지였다. 복귀를 안했는데 감히 내가... 신인 감독 작품을 14년만 복귀작으로 선택한 것 자체가 용기있는 결정이어서 당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동이었다"며 감동을 되새겼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분)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이다. 이영애를 비롯해 배우 유재명과 박해준 등이 출연하며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다. 오는 11월 27일 개봉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