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누리꾼 응원 "마음 아파...쾌유를 빕니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윤정희(75)가 알츠하이머로 10년 째 투병 중인 사실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지난 10일 백건우의 내한 공연을 담당하는 공연기획사 빈체로에 따르면, 윤정희는 최근 자녀와 동생을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알츠하이머가 심각한 상태다. 요리하는 법은 물론, 밥 먹고 나면 다시 밥 먹자고 하는 정도까지 악화했다고 빈체로는 전했다.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연주복을 싸서 공연장으로 가는데 우리가 왜 가고 있냐고 묻는 식이다. 무대에 올라가기까지 한 100번은 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식이었다”며 “딸을 봐도 자신의 막내 동생과 분간을 못했다. 처음에는 나도 받아들이기가 힘들었다”고 전했다.


윤정희는 최근 병세가 심각해져 딸 진희 씨가 있는 프랑스 파리에 거주 중이다. 윤정희가 10년 전부터 알츠하이머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공교롭게도 이 시기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2010)에서 알츠하이머 환자를 연기한 때이기도 하다.


윤정희는 당시 치매로 기억이 망가져가던 ‘미자’ 역을 맡아 15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했다. 그해 칸 영화제에 초청됐고,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받는 등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완치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늘 존경스럽고 아름다운 모습이셨는데 너무 안타깝다”, “인생 참 허무하네요", "마음이 아프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정희는 한국 영화의 황금기로 불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 시대를 연 주인공이다.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그는 33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고, 대종상 여우주연상 등 24차례에 걸쳐 각종 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올해로 결혼 45년차를 맞았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