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사랑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 아이도 가졌었다” 주장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허경영이 정치 복귀 선언을 한 가운데, 그와 사실혼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트로트 가수 최사랑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사랑은 최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허경영과 지난 2015년 12월부터 2019년 초까지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허경영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2016년 2월에 낙태했다”면서 “허경영은 ‘최사랑이 보호자가 없어 서명을 부탁했기에 해준 것 뿐’이라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허경영은 이러한 최사랑의 주장에 대해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최사랑은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트로트 곡 '부자되세요’로 데뷔했다. 지난해 3월에는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에 있다고 주장하며 ‘허경영과 최사랑의 열애는 진실’이라는 기자회견을 열어 화제를 모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trdk0114@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