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병경 내림굿 받은 안타까운 사연 보니...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혜윤 인턴기자]


배우 안병경이 내림굿을 받을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에서 무속인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안병경의 인생 스토리가 공개됐다.


1968년 T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안병경은 개성 강한 연기로 배우로 입지를 다졌으나 신내림을 받은 뒤 '무속인'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녀 배우 일이 끊겼다.


이날 안병경은 "(무속인이) 내림굿을 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단명한다고 했다. 방법이 없다고 했다"며 내림굿을 받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안병경은 "나는 아직 배우가 하고 싶어서 목이 마른데 남들이 보면 무속인이다. 주홍글씨가 새겨졌다. 가까웠던 프로듀서가 내 이름으로 역할을 올리면 '걔 무속인이잖아' 하면서 잘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과 갈증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소위 말하는 '접신'이라는 게 형성이 안 됐다. 하지만 주위에서는 제가 유명해진 무속인이 되어버렸다"며 "실제론 접신이 되지 않아 무속인 생활을 안 했다 무속인이 아니라고 했지만 방송가에서는 이미 그 쪽 사람으로 인식이 돼서 7, 8년 은둔 생활을 했다"고도 말했다.


이런 시련 속에서도 임권택 감독은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영화 '서편제'에 캐스팅한 것. 안병경은 이 덕분에 1993년 열린 제14회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재기할 수 있었다.

스타투데이

이날 안병경은 임 감독을 찾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낭떠러지에 떨어져 있었는데 역할을 주셔서 다시 숨을 쉬게 해주셨다. 한량 없는 은혜다. 제가 눈 감을 때까지 감독님은 못 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임 감독은 "'서편제'에서 안병경이 장터에 앉아 있는데, 영화 같지 않고 생생했다"며 "연기자가 아니라 진짜 직업인으로 보였다. 이렇게 좋은 연기자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건 행복이다"며 칭찬했다.


스타들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stpress3@mkinternet.com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