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심은진 심경 고백 "악플러, `언니 안녕`이라며 웃더라" (`SBS스페셜`)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가수 심은진이 악플러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심은진, 슬리피, 콕스빌리가 출연해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심은진은 "베이비복스는 악플의 아이콘이다. 처음으로 9시 뉴스에 나온 그룹이다. 아직까지 악플이 이어진다. 길 가다 해코지 당한 적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심은진은 자신에게 달린 악플에 대해 "방송용은 아니다. 자극적이다. 모르는 사람이 봐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내용이다. 하루 걸러 하루 달리더라. 3년 동안 모은 자료가 1000개가 넘는다"고 털어놨다.


심은진은 피해자 진술에서 악플러를 대면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심은진은 "그 자리에 내가 올지 몰랐나 보다. 처음에는 당황하더니 웃더라. 나갈 때는 나한테 '언니 안녕'이라고 손까지 흔들었다"며 "실제로 본 악플러는 일반 사람들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심은진은 "이 분은 악플 기간도 길고 집요하다. 고소를 당했는데도 멈추지 않았다. 재미로 느끼고 있는 거다. 그 재미가 없을 수도 있단 걸 알려주고 싶다"고 강하게 말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