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 박연수, 정주천과 크리스마스 이별 “엄마를 뺏긴 기분이라 해”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연수가 첫 소개팅남 정주천과 헤어졌다.


25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연수와 박은혜의 일상 모습이 공개됐다.


박연수는 지욱이를 위해 일일 미용사로 변신했다. 박연수는 지욱이에게 하고 싶은 스타일이 있냐고 물었고, 지욱이는 머리에 #모양으로 스크래치를 내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발기로 거침없이 지욱이 머리를 자르던 박연수는 “군대 갈 때도 내가 깎아줄게”라고 말했다. 이를 구경하던 지아는 “나도 깎아볼래”라고 말했고, 지욱이는 “장난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슨 스타일로 자르냐는 질문에 박연수는 “태양 스타일로 자른다”라고 말했다.


태양 스타일로 자른 머리를 보고 지아는 “빡빡이다. 밤톨이가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울적해하는 지욱이를 위해 박연수는 “진짜 태양같다”라고 위로했다.


자신의 배꼽티를 몰래 버린 것을 알게 된 지아는 “그걸 버리면 어떡해. 난 내가 입고 싶은 옷 입을 거야. 엄마도 입고 싶은 옷 입잖아”라고 엄마와 말다툼을 했다.


속상함에 눈물을 흘리는 지아를 보며 박연수는 맘이 약해졌다. 새로운 배꼽티를 사달라는 말에 박연수는 “이 추운 겨울에 허리살을 내놓고 어딜 다닐거냐”라고 잔소리했다.


엄마가 남자친구가 생기면 어떨거 같냐는 질문에 지아는 “엄마만 괜찮으면 상관없다. 엄마가 괜찮다고 하면 상관없을 거 같다”라고 말해 박연수는 감동했다.


이어 지아는 “프로그램에 나오는 모습을 봤는데 만약 엄마 남자친구가 생기고 우리와 있는 시간이 줄어들까봐 걱정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엄마를 뺏긴다는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는 지아의 말에 박연수는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게 너네다. 너네가 먼저다”라고 위로했다.


이 모습을 보던 이규한은 “너도 어릴 때 엄마의 재혼을 생각했을 때 단순히 생각했었는데 아이들 속이 참 깊다”라고 말했다.


데이트 이후 아이들의 불안함을 알게 된 박연수는 생각이 많아졌다. 크리스마스에 정주천을 만나러 간 박연수는 힘겹게 말을 꺼냈다.


얼굴에 그늘이 져보인다는 말에 박연수는 “남이섬 갔다 온 뒤로 생각을 많이했다. 근데 아이들이 서운해했다. 엄마를 뺏긴 기분이 든다고 한다”며 “아이들을 혼자 키우는데 엄마마저 또 다른 사람을 만나서 가면 힘들거 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연수는 “아직 누군가를 만날 준비가 안되있는거 같다. 아이들이 그런 생각을 하는게 불편하다”라고 전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연수는 “정주천 씨가 너한테 과분한 사람이었다. 집에 있을 때 내가 고민을 많이 했다”며 “이젠 모르겠다.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그게 정말 궁금하다”라고 털어놨다.

스타투데이

아이들이 남긴 밥과 반찬으로 아침을 먹은 박은혜는 집안일을 하면서 하루를 시작했다. 집안일하면서 틈틈이 지인과 전화하던 박은혜는 “우다사 촬영하면서 그렇게 됐다. 잘 있다가 집에 오면 조용하니까 뭘 못하게 됐다. 계속 통화를 한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박은혜는 전등을 가는 것부터 가구조립까지 뚝딱해냈다. 박은혜는 “어릴 땐 멋있고 예쁜 가구 사려고 했는데 아이들이 크면 버리게 되니까 바뀌었다”며 “이제는 실용적이고 싼 가구를 사게 됐다”고 말했다. 가구를 잘못 조립한 박은혜는 절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주택 생활이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박은혜는 “원래 집에만 있다 보니 흙을 밟을 일이 없었다”며 “근데 주택에서 사니까 차려입지 않아도 밖에 나갈 수 있어서 정말 힐링이 된다”라고 말했다.


집안일을 끝내고 박은혜는 학부모 친구들을 만나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다. 박은혜는 아들, 남편, 드라마와 관련된 수다를 떠들면서 즐거워했다. 드라마를 안본다고 말한 박은혜는 “나는 ‘동백꽃 필 무렵’을 안 봤다. 나는 희망을 가질까봐 안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혜는 학부모와의 짧은 만남을 끝내고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갔다. 초음파 검사를 받던 박은혜는 담낭 쪽에 용종이 있다는 검사 결과를 받고 “원래 없었는데 작은 혹이 생겼다”라며 걱정했다.


다행히 다른 장기에는 문제가 없다는 결과를 받고 안심했지만, 박은혜는 용종이 있다는 결과를 받아 기분이 내려앉았다. 그는 “예전에 조직검사를 하고 기다리던 때가 있어서 기분이 좋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