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미애 "`미스트롯` 출연 당시 85kg, 현재 66사이즈·감량 성공"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가수 정미애가 '미스트롯' 출연 당시 85kg까지 나갔었다고 고백했다.


정미애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출산 후 두 달만에 '미스트롯'에 출연했다. 그때 몸이 한 때 85kg까지 나갔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맞는 옷이 없어서 2XL, 3XL인 옷들을 해외에서 구해 입었을 정도였다. 지금은 다이어트를 해서 조금 큰 66사이즈가 됐다"고 밝혔다.


이에 송가인은 "언니가 송혜교를 닮았다"고 말했고, 정매이는 곤란한 듯 "얘기하지 말라니까"라며 말렸다.


정미애는 "한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노홍철씨가 그때 나에게 송혜교를 닮았다고 말하더라. 그때 많은 악플을 받았었다"고 했다.


이에 유재석이 "진짜 닮았다"고 말했고, 정미애는 "사실 송혜교 닮았다는 이야기는 어렸을 때부터 들은 이야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iki2022@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