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MC몽, 누리꾼과 설전…시상식 참석 만류하자 "안티세요?"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가수 MC몽이 시상식 참석을 만류하는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MC몽은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상을 준다고 오라는 데 갈까요. '내가 그리웠니' 때도 대리 수상을 했는데 용기 내 볼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우선 공연은 안 한다고 말했고 고민 중입니다. 좋은 일이지만 두려운 것도 사실이라. 그리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라며 누리꾼들에 시상식 참석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MC몽의 SNS계정은 비공개 계정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공간이다.


이에 한 누리꾼은 "안갔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에 MC몽은 "안티세요?"라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 누리꾼은 MC몽의 오랜 팬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좋은 상을 직접 타면 좋지만, 아직까지 색안경을 끼고 보는 사람이 많다. 인터넷에서 또 안 좋은 소리가 많이 나올 텐데 신경 안 쓰기 힘들지 않나?"라며 자신이 시상식 참석을 만류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앨범 좋은 공연 보는 것만으로도 좋은데 또 한 번 힘들어 고꾸라질까 봐 안 갔으면 해서 그런 건데 왜 그러시는나?"라고 덧붙였다.


MC몽과 누리꾼의 설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 삽시간에 퍼졌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MC몽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MC몽은 SNS에 다시 글을 남기며 "소소한 소통을 인성으로 결부시키다니 대박 맞죠. 그래도 잘 참고 품으며 사는 거 맞죠? 유행어 탄생한 것 맞죠? 안티세요 한마디가 인성 어디 가나로 바뀌는 문장"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내가 누구를 받아준 걸까요? 2만 6천 명 중에 한 명이겠죠 당신을 찾을까 하다가 참으렵니다. 그럼 진 거 같아서"라며 비공개 SNS임에도 논란이 유출된 것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계속 소통해 달라"면서 "팔로워를 받아줘서 기뻤다"라는 댓글을 남겼고 MC몽은 "그래서 (SNS를) 한 거다. 누구에게는 기쁠 수 있고 베풀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해서"라고 답했다.


한편 MC몽 측은 지난 26일 오는 1월 8일 열리는 '제9회 가온차트뮤직어워즈' 참석을 긍정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