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임송 매니저, 유튜버 변신…‘전참시’ 하차 이유 밝혔다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로 유명세를 탄 임송 매니저가 유튜버로 변신했다.


프로젝트매니지먼트그룹 매니저로 제2의 인생을 싲가한 그가 지난 달 31일 ‘임송채널’을 개설한 것.


그는 해당 방송을 통해 그간의 근황과 ‘전참시’ 하차 이유를 직접 밝히기도 했다.


임송은 “퇴사 후 몸이 안 좋아서 병원을 다니고 못했던 여행을 다녔다”며 “여유로운 생활을 하며 몸과 마음을 다잡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새로운 곳으로 이직한 이유에 대해서는 “매니저 일을 시작했을 당시 만났던 선배의 권유로 작은 신생 회사에 입사를 하게 됐다. 배우 일을 하면서 새로운 점이 많이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참시’ 하차 이유도 전했다. “매니저는 연예인을 케어해야 하는데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많은 사랑을 받게 되면서 좋은 쪽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러다 보니 나 역시 챙김을 받게 됐다. 그러면서 매니저 일을 하면서 방송 일을 하는 게 맞는 것인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처음에는 신경을 안 썼는데 내 가족에 대해 악플을 보니 ‘왜 엄마가 나 때문에 그런 말을 들어야 하나’라는 고민이 되더라. 유튜브를 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 꼭 하고 싶은 일 중에 하나였다. 매니저로서 소속 배우들이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며 매니저이기에 만들 수 있는 콘텐츠들도 다양한 소통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송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박성광 매니저로 출연해 성실한 모습과 순박한 이미지로 인기를 모았다. 이후 ‘MBC 방송연예대상’ 인기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는 등 주목을 받았고, 박성광과 함께 동반 CF를 촬영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4월 말 갑작스레 박성광 소속사인 SM C&C를 퇴사한다는 소속이 전해졌고, 신생기획사 프로젝트매니지먼트그룹(PMG)에 7월 1일부터 출근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