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FM대행진` 박은영 아나운서, 눈물의 하차 소감 "큰 사랑 받아 행복"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KBS에 사의를 표명한 박은영 아나운서가 '박은영의 FM대행진'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31일 방송된 KBS 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이하 'FM대행진')에서는 DJ 박은영 아나운서가 시청자들에게 하차 인사를 했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영광이고 행복했다. 새로운 출발이라고 볼 수 있으니까 다른 곳에서 다시 만나길 기다리겠다. 아침엔 이제 청취자로 돌아가서 함께하겠다"면서 "저와 함께하면서 힘을 받았다는 분들 감사드리고, 큰 사랑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눈물을 보인 박은영은 "KBS 아나운서로 입사했던 13년 전이 떠오른다. 큰 사랑 받은 것 같고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모든 날 모든 순간이 아름다웠다. 13년 전 박은영과 지금 박은영은 너무나 다른 사람이다. 다 여러분들의 사랑 덕분이다"라고 청취자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생방송은 오늘 마지막이지만 일요일까지 함께한다"면서 "아나운서 박은영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젠 'KBS아나운서'라는 수식어는 들을 수 없겠지만 좋은 방송인으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항상 행복하시길 바란다"라고 끝맺었다.


한편 박은영 아나운서는 재충전 시기를 갖기 위해 최근 KBS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13년 간 몸 담았던 KBS를 떠나게 됐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지난해 트래블월렛 김형우 대표와 결혼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shiny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