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혜교 기증, 누리꾼 찬사 “세계로 퍼진 한국어 안내서 뿌듯"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송혜교의 꾸준한 선행에 환호했다.


7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 : 한국어 서비스 기증' 프로젝트에 또 하나의 성과를 내게 됐다”며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2월 중순부터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안내서에는 미술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 즐길거리, 이용방법 등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각 층마다의 대표 전시물에 대한 소개를 안내도와 함께 자세히 알려주고 있다.


이에 서 교수는 "2020년 겨울판 전시물에 대한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향후 시즌별로 전시물이 바뀔 때 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서 교수는 "요즘 뉴욕에서 핫한 장소인 윌리엄스버그 및 덤보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기에 미술관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편의를 제공할 수 있고,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한글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송혜교, 서경덕 교수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을 하는 등 지금까지 총 7곳에 지원했다.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는 미주 지역을 넘어 유럽 및 타 도시들의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향후 꾸준히 한국어 서비스를 기증해 나갈 계획이다.

스타투데이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의 한글 안내서 기증 소식에 누리꾼들은 그들의 꾸준한 한국 사랑에 감탄했다.


누리꾼들은 “외국 나가서 한글안내서보면 정말 반갑고 도움이 많이 됩니다. 감사하고 두 분 다 존경스럽네요”, “꾸준한 기부 활동이라서 더 감동”, “이렇게 실천하고 행동하는 거 쉽지 않은데, 솔직히 너무 멋있음”, "실제로 보면 대단히 뿌듯해요. 두분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들을 응원했다.


한편,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9년간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8곳에도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스타투데이 DB, 서경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