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희, 바닷가 나들이 해명에도 거센 후폭풍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최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아이들과 바다를 방문한 근황을 공개했다 논란에 휩싸였다.


가희는 지난 19일 SNS에 아이들과 발리 해변에 놀러 간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속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등이 이어지고 있던 터라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결국 발리에 거주 중인 가희는 23일 장문의 글을 남기며 “얼마 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다. 그런데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 댄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던데”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요즘 많이 힘들다. 온 세계가. 모두가 예민하고 모두가 수고한다. 모두가 공포에 떨고 모두가 가족을 지키려는 마음 하나로 살아간다. 모두가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곳을 찾아 잠시라도 바깥바람을 쐬며 아이들이 웃고 즐겁게 놀 수 있길 바라며 산다”고 적었다.


가희는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한 사람의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사람의 엄마”라며 “바다에 잠시 나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험으로 잠시 한국에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히며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희의 해명 글에도 여론은 좋지 않았다. 반성이 아닌 본인의 억울함을 토로하는 태도에 지적이 이어진 것. 한국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결국 가희는 “저의 어리석은 글 용서해달라.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 죄송하다. 제가 이렇게 어리석다. 제가 이렇게 모자르다. 제가 이렇게 부족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한 그는 “나는 왜 XX짓을 반복하는가. 정신이 오락가락한다”고 토로했다. 가희는 해당글을 모두 삭제한 상태. 가희의 해변 나들이 후폭풍이 거세지자, 가희는 24일 SNS에 “내 기사에 아이랑 같이 있는 사진을 쓰는 건. 하아. 정말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 미치겠다. 정말”이라는 글이 담긴 게시물을 게재,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

사진|가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