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서형 "이민우와 결혼, '찌라시' 난무하는 연예계라지만…" 불쾌 심경토로

by스포츠투데이

김서형 "이민우와 결혼, '찌라시'

배우 김서형이 최근 이민우와 결혼설 보도에 대한 다소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김서형은 8월 21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이민우와 결혼설 해프닝 이후의 심경을 장문의 글로 전했다. 그는 "주변에선 지나간 일이니 잊어버리라고 하지만 제 일이라 그런지 그냥 지나가기가 힘들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만난 적도 없는 분과 난 결혼설이 황당하다. 확인해보니 누군가 저와 이민우 씨가 결혼한다는 내용으로 위키백과를 수정했고 이 내용이 정치팀을 통해 연예팀으로 토스됐다고 한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만난 적도 없는 분이라고 말씀드렸는데 '해프닝'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났더라"고 토로했다.


김서형은 "기사만 안 났으면 아무도 몰랐을 일 갔는데, 이 내용이 정치부로 제보됐다는 것도, 이런 내용이 기사화될 수 있다는 것도 다 이해가 안 된다. '찌라시'가 난무한 연예계라지만 이건 그보다도 심한 것 같다"고 적었다.


한편 김서형, 이민우의 위키백과 프로필에는 두 사람이 10월 6일 결혼할 예정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당시 김서형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다음은 김서형 SNS 글 전문이다.


긁어부스럼만 될 거라고, 주변에선 이미 지나간 일이니 잊어버리라고 하네요. 근데 전 제 일이라 그런지 그냥 지나가기가 힘듭니다.


만난 적도 없는 분과 난 결혼설이 너무 황당해서 이리저리 알아봤어요. 확인해보니, 누군가 저와 이민우씨가 결혼한다는 내용으로 위키백과를 수정했고, 이 내용이 정치팀을 통해 연예팀으로 토스됐다고 합니다.


사실이 아니라고, 만난 적도 없는 분이라고 말씀드렸는데, ‘해프닝’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났더라고요. 해프닝이라고 하기엔, 기사 나가기 전에 아무도 모르지 않았나요? 기사만 안 났으면 아무도 몰랐을 일 같은데... 위키백과는 아무나 수정할 수 있다던데, 누가, 어떤 의도로 일면식도 없는 저와 이민우씨 정보를 수정했을까요? 이 내용이 정치부로 제보됐다는 것도, 이런 내용이 기사화될 수 있다는 것도 다 이해가 안 됩니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만든 이슈라기엔, 제가 그렇게 핫한 배우였나요? 이젠 누구든 연예계 이슈가 필요할 때마다 위키백과만 수정하면 되겠어요. 찌라시가 난무하는 연예계라지만, 이건 그보다도 심한 것 같아요.


다들 웃어넘기라고 하는데, 전 웃음이 안 나는데 어쩌죠? 여러 생각이 드는 밤입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