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현정의 뉴스쇼' 낸시랭 "왕진진, 성관계 동영상 협박…죽고 싶다" 오열

by스포츠투데이

'김현정의 뉴스쇼' 낸시랭 "왕진진,

'김현정의 뉴스쇼' 낸시랭이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진행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는 낸시랭의 요청으로 긴급하게 진행된 인터뷰로, 낸시랭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고통을 호소했다. 얼마 전 폭행 사건으로 불화를 빚어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남편 왕진진과의 결혼 생활이 매우 고통스러웠다는 것.


이날 김현정은 낸시랭에게 "모시는 데까지 고민됐다. 하지만 낸시랭 씨가 '나가서 이 문제를 밝히고 싶다'고 하셔서 그 절절함에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했던 장면만 기억하시는 분들은 어리둥절할 것이다. 어쩌다 리벤지포르노 협박까지 받았나"라고 물었다.


낸시랭은 "(동영상 유포)협박을 엊그제 받았다. 10월 15일 새벽에 카톡으로 이야기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말들이었다. 남편이 나에게 '죽이겠다. 함께 죽자. 가만 안 둔다. 징역을 오래 살아서 난 상관없다. 너는 인생 끝났다'는 식으로 협박하더라"며 "분명 지웠는데, 따로 빼돌렸는지, 복원을 시켰는지 모르겠다. 보는 순간 너무 놀랐다. 그게 내가 아닌 줄 착각할 정도로 놀랐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현정은 "같이 삭제하기 전 복사복이 있던 것인가"라고 물었고, 낸시랭은 "그러니까요"라며 울먹였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