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우새' 홍진영·홍선영 '흥자매', 유쾌함과 따뜻함 가득한 일상

by스포츠투데이

'미우새' 홍진영·홍선영 '흥자매',

'미운 우리 새끼'에서 넉살 좋고, 흥 넘치는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일상이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자매, 흥자매' 홍진영과 언니 홍선영의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 처음으로 공개된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은 등장부터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아침부터 게임만 하는 홍진영의 방으로 조용히 들어온 홍선영은 "밥 먹자"고 말했다. 이어 "뭐 먹을 건데"라고 묻는 언니의 말에도 홍진영은 게임에 푹 빠져 있느라 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이에 답답한 언니와 게임에 집중해야 하느라 욱한 홍진영은 티격태격했다.


이어 두 사람은 배달한 음식을 기다리면서 함께 화음을 맞추며 노래를 불렀다. 특히 홍선영 역시 엄청난 가창력을 자랑했는데, 학창 시절 성악과 출신이었던 것.


삼겹살, 치즈 김치전, 김치볶음밥 등 엄청난 음식을 시킨 홍자매는 제대로 된 식사에 돌입했다. 이어 한참을 맛있게 먹고 있던 중 홍진영은 홍선영을 말없이 빤히 쳐다봤다. 이에 홍선영은 아무 말도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야, 뚱뚱하다고 죽는 건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홍선영은 "어제 저녁 먹고 지금 처음 먹는 것"이라고 어필했다. 이를 보던 이문세는 "당연하지. 지금 아침 식사지 않냐"고 모순을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홍선영의 말에 잠시 깊은 생각을 하던 홍진영은 "언니 새벽에 라면 먹었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미우새' 홍진영·홍선영 '흥자매',

이내 홍선영은 "나도 살아야지. 다이어트해서 좀 더 건강하게 살자 그 말이지? 네 말 무슨 뜻인지 잘 안다"며 고마움을 내비치다가도 "먹어. 밥 먹을 때 그런 얘기는 하지 마. 짜증 나니까"라며 '갑툭욱'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홍자매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말을 할 수가 없다. 너무 재밌어서 그냥 보게 된다"며 유쾌한 자매의 일상을 즐겼다.


이후 홍자매는 저녁으로 수제비를 먹기 위해 마트에 장을 보러 향했다. 홍자매는 경비실 아저씨를 만나자 살갑게 인사를 나눴다. 이에 경비 아저씨 역시 "우리 아저씨들이 (저번에 준) 도시락이 너무 맛있대"라며 홍자매가 도시락을 챙겨줬음을 언급했다. 이에 홍선영은 "다행이다. 맛있는 거 시킨다고 시켰는데. 다음에 또 해드리겠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경비 아저씨는 "방충망이 어쨌다고 했다며. 다음 주나 언제 한 번 내가 봐줄게"라며 홍자매를 살뜰히 챙겼고, 이에 홍선영은 "멋있다. 우리 사장님"이라며 훈훈함을 자랑했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