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단독인터뷰]

황교익 "백종원 저격 NO, 논쟁 원하지 않아"

by스포츠투데이

황교익 "백종원 저격 NO, 논쟁 원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과의 설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4일 황교익은 스포츠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백종원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언급한 이유를 밝혔다. 황교익은 "저는 말을 해야 하는 사람인데 말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저는 글로 먹고사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다. 저와 관련되는 말이 나왔으니 저도 말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종원 씨 사업이나 개인한테는 관심 없다. 저는 외식 사업을 하지도 않고 일의 영역이 다르다. 맛칼럼니스트는 식당 소개가 아니라 음식 관련 사회 문화 현상을 고찰하고 말로 표현하는 사람이다. 백종원 씨 프로그램에서 조작이 있었기 때문에 말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황교익은 앞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비판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백종원은 대전 청년구단 막걸릿집 사장에게 막걸리 테스트를 제안했다. 12개의 각기 다른 지역 막걸리를 펼쳐두고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 지역을 맞추는 방식이었다. 황교익은 막걸리 테스트가 옳지 않다고 지적했고,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후 백종원은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황 평론가는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황교익은 "(백종원의 인터뷰를 본 후)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사람들은 개인에 대한 공격으로 오해한다. 언론도 저격이라고 하는데 아니다. 막걸리 하나만 놓고 봐도 제작진에 대한 책임을 묻는 거지 백종원은 그저 출연자 중 한 명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SBS에서 자막을 수정하며 이미 조작이라고 인정한 거다. 사과를 하려면 시청자에게 해야 한다. 사과는 제작진 양심 문제다. 저는 이 논쟁을 그만두려고 하는데 사람들이 끄집어낸 거다. 사과는 방송사에서 알아서 하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황교익은 백종원과 따로 이야기를 나눌 생각이 있는지 묻자 "따로 연락할 생각도 없고 만날 일이 없다. 기회가 된다면 '황교익 TV'에서 외식산업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다. 방송에 나와주면 고맙겠지만 기대는 안 한다. 안 나오시겠지만 저는 열려 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야기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백종원 씨의 노하우는 귀중하게 쓰여야 한다. 방송에서 잘 소비해야 한다. 그런데 '골목식당'에서 조작하는 게 눈에 보이니까 맛칼럼니스트인 제 입장에서는 불편했던 거다. 백종원 씨가 잘하고 있는 건 이미 많은 이가 칭찬하니 제가 굳이 더 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끝으로 황교익은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앞으로도 '황교익 TV'와 SNS를 통해서 평소 하던 대로 의견을 밝힐 생각이다"라며 "방송 출연은 좋은 제안이 오면 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문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