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문

황교익 "'백종원의 골목식당', 결국 맛집 선정 방송됐다"

by스포츠투데이

황교익 "'백종원의 골목식당', 결국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수요미식회'와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전국구 맛집선정 방송이 됐다며 탄식했다.


황교익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확행? 돈가스 먹으려 새벽 3시부터 기다리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고 글을 남겼다.


황교익은 '수요미식회' 출연 초창기를 회상하며 "'식당은 음식 이야기를 풍성하게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했지만, 시청자는 수요미식회를 맛집 선정 방식으로 소비할 뿐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한국 외식업의 큰 문제는 '동네 식당'이라는 개념이 사라졌다는 것"이라며 "'수요미식회'에서만은 그런 부작용을 피하고 싶었으나 결국은 실패했다"고 전했다. 또 "동네 식당이 사라지는 것은 궁극적으로 지역 공동체 정서가 흐려졌기 때문이다. 식당 문제는 아니다. 그러니 방송이 전국구 맛집을 만들어내는 것을 비판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했다.


황교익은 "기사를 보면 '백종원의 골목식당'도 결국 전국구 맛집 선정 방송이 됐다. 이 방송의 문제가 아니다. 지역 공동체가 깨진 마당에 어차피 모두 자기 동네 식당은 관심도 없을 것이고 우리 모두 풍선 누르기 놀이를 반복하게 될 것이다. 문제는 다 알고 있으나 당장에 그 어떤 해답도 내놓을 수 없다는 것이 비극"이라고 했다.


이하 황교익 글 전문이다.


"수요미식회는 맛집 선정 방송이 아닙니다. 식당은 음식 이야기를 풍성하게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것입니다." 수요미식회 초창기에 진행자와 내가 이 말을 수시로 하였다. 녹화 끝에 진행자가 "어디가 맛있었어요?" 하고 물으면 "우리 동네 식당. 슬리퍼 끌고 갈 수 있는 동네 식당이 제일 맛있지요"라는 말도 자주 하였었다. 그러나 소용이 없었다. 시청자는 수요미식회를 맛집 선정 방송으로 소비할 뿐이었다. 나중엔 포기하고 "맛집 선정 방송이 아닙니다"는 말도 하지 않게 되었다.


한국 외식업의 큰 문제는 '동네 식당'이라는 개념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소비자는 전국구의 맛집으로 몰려다닌다. 이런 식당은 한번 가서 인증 샷만 누르고 오면 된다. 주인과 손님 간의 정 쌓기는 없다. 공간에 대한 애착도 없다. 삭막한 이 세상의 수많은 전국구 맛집의 하나로 소비될 뿐이다. 이런 전국구 맛집 선정은 방송이 주도한다. 수요미식회에서만은 그런 부작용을 피하고 싶었으나, 결국은 실패했다.


'동네 식당'이 사라지는 것은 궁극적으로는 지역 공동체 정서가 흐려졌기 때문이다. 식당 문제는 아니다. 동네 사람들과 교류도 하지 않으면서 뭔 동네 식당을 바라겠는가. 그러니 방송이 전국구 맛집을 만들어내는 것을 비판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수요미식회에서 "맛집 선정 방송 아닙니다"고 해봤자 아무 소용이 없었던 이유이다.


기사를 보면 '백종원의 골목식당'도 결국 전국구 맛집 선정 방송이 되었다. 이 방송의 문제가 아니다. 전통시장 살리기 프로젝트에 참여한 적이 있는데, 결국은 어떻게 하면 바깥의 소비자를 끌어모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지역의 '수요'는 한정되어 있고 '공급'은 넘치기 때문이다. 풍선을 눌러 한쪽이 부풀어오르면 한쪽은 쪼그라들게 되어 있다. 지역 공동체가 깨진 마당에 어차피 모두들 자기 동네 식당은 관심도 없을 것이고, 우리 모두 풍선 누르기 놀이를 반복하게 될 것이다. 문제는 다 알고 있으나 당장에 그 어떤 해답도 내놓을 수 없다는 것이, 비극이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