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간극장' 이순재 아내 "남편, '야동'이라고 불러"

by스포츠투데이

'인간극장' 이순재 아내 "남편, '

인간극장 이순재 /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 배우 이순재 아내 최희정 씨가 남편을 부르는 애칭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거침없이 직진'에서는 '내조의 여왕' 함께 식사를 나누는 이순재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희정 씨는 "저는 코미디 기질이 있다"며 "'이순재'하고 부르다가 '야동'이라고 부른다. 저는 남편이나 여보 소리를 해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순재는 "나는 제일 처음 들었을 때 무슨 소리인가 했다"며 "부르고 싶은 대로 부르라고 한다. 집 안에서 부르는 건데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도 다 애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아내 최희정 씨를 향한 사랑을 표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