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두홍, 할리우드서 인종차별 극복 "이길 자신 있었다"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정두홍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배우 정두홍이 영화 '지.아이.조' 촬영 당시 할리우드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정두홍이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두홍은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함께 고단백 식사를 즐기며 할리우드에서 활동 시절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정두홍은 식사하며 "예전에는 체중 관리 때문에 일부러 안 먹었다. 식습관을 바꾸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 '지.아지.조'촬영을 할 때 몸을 키워야 해서 두시간에 한 번씩 먹는 고단백 식사로 식단을 바꿨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사실 처음에는 할리우드에서 활동할 때 되게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어떤 게 힘들었냐"고 물었다. 정두홍은 "그 사람들 입장에서는 내가 다른 데서 굴러온 돌이었다. 한 달 반 정도는 인종차별도 당하고 미움도 많이 받았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이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는 "심지어는 그쪽에서 이병헌 씨 매니저한테 나에 대한 컴플레인을 했다. 그쪽 관계자는 '두홍이 나이도 많은데 괜찮겠냐'고 말해 이병헌 씨도 걱정했다. 그래서 제가 그때 이병헌 씨한테 '나, 이 사람들한테 안 질 자신 있다"고 말했다"며 "저는 정두홍이 하는 액션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이병헌의 인터뷰가 흘러나왔다. 그는 "할리우드에서 이분 리허설을 보고 기립박수를 친 적이 있다"는 자료화면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인턴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