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민우 폭로 "전진, 열등감+알몸으로 헤드스핀"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민우 전진 폭로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신화 이민우가 전진에 대해 폭로했다.


2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신화의 이민우와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인라 이민우는 전진에 대해 여러 가지를 폭로했다. 먼저 이민우는 "SM엔터테인먼트 시절 이수만 선생님이 '독무는 민우가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랬더니 그룹 내 춤을 잘 추는 또 다른 멤버가 열등감을 가지더라"라며 전진을 언급했다.


이어 "전진이 내 파트에서 '민우 형이 두 마디 추고 내가 나머지 두 마디를 추면 어떨까'라고 묻더라"라고 폭로했다.


또 이민우는 "멤버가 여섯 명이다 보니 피라미드 대형으로 안무를 짠다. 제 파트 때는 제가 가장 앞이고, 제 옆에 전진을 둔다. 그런데 춤을 추다 보면 전진이 자꾸 내 옆으로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진은 "제일 사랑하는 멤버가 있는데 당연히 붙게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 하면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신화가 댄스 배틀을 알몸으로 한 적이 있다더라"라고 말했다. 전진은 "여름에는 더우니까 멤버들이 숙소에서 알몸으로 지낸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이민우는 “전진이 알몸으로 헬멧을 쓰고 헤드스핀을 하더라. 그 순간 시선을 어디로 둬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